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볼보 "내연기관 미래 없어…2030년까지 전기차로 100% 전환"

최종수정 2021.03.03 00:41 기사입력 2021.03.03 00:41

댓글쓰기

"온·오프라인 통합 고객 서비스 도입해 온라인서 차량 구매 가능케 할 것"

볼보자동차 순수 전기차, XC40 리차지(Recharge)

[사진제공=볼보코리아]

볼보자동차 순수 전기차, XC40 리차지(Recharge) [사진제공=볼보코리아]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기민 기자] 볼보자동차가 2030년까지 생산하는 모든 차종을 전기차로 100% 전환하기로 했다. 뿐만 아니라 기존 오프라인 판매에 이어 온라인에서도 차량을 구매할 수 있도록 온·오프라인 통합 고객 서비스도 도입한다.


볼보차는 2일 "기후 중립을 위한 전동화 전략화에 속도를 낸다"며 "모든 포트폴리오를 순수 전기차로만 구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볼보차는 2025년 글로벌 판매의 50%를 전기차, 50%를 하이브리드 차로 구성하는 것을 목표로 했다.

헨릭 그린 볼보자동차 최고기술책임자(CTO)는 "내연기관을 장착한 자동차의 미래는 없다"며 "볼보는 전기차 제조사가 되겠다는 의지가 확고하고, 이러한 전환은 2030년까지 완료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친환경 입법이 전세계로 번지고 있고, 고품질 충전 인프라도 빠른 속도로 확대되는 만큼 순수 전기차 시장이 확대돼 볼보차도 이에 본격 대응하기로 한 것으로 풀이된다.


아울러 온라인 판매에 대한 고객들의 관심 증가를 반영해 온·오프라인 통합 고객 서비스도 도입한다. 볼보차는 우선 순수 전기차를 홈페이지에서 온라인을 통해 판매하고, 온라인 판매 채널에 대한 대규모 투자를 진행할 계획이다.

온라인 세일즈 플랫폼 강화 뿐만 아니라 소매 판매 파트너들은 출고 준비, 배송 및 관리 서비스 등을 책임지게 된다. 볼보차는 온라인 스토어를 통해 계약 과정을 단순화하고 절차를 획기적으로 줄일 것을 기대했다. 편리한 주문 뿐만 아니라 별도의 가격 협상이 필요 없게 돼 투명한 정찰제 운영도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다.


하칸 사무엘손 볼보차 최고경영자(CEO)는 "성장 가능성이 높은 전기차와 온라인이라는 미래에 투자하기로 했다"며 "프리미엄 전기차 세그먼트에서 선두주자가 되기 위해 전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기민 기자 victor.le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원대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