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비트코인 더 오르나"…중국, '채굴 금지' 초강수

최종수정 2021.03.02 13:35 기사입력 2021.03.02 12:16

댓글쓰기

네이멍구, 에너지 절감차원에서 채굴 전면 금지 계획
중국 전 세계 채굴량 70% 추산…가상화폐 가격 더 오를 수도

[아시아경제 베이징=조영신 특파원] 중국 지방 정부가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 채굴을 전면 금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전기 등 에너지 절감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채굴 금지라는 강수를 둔 것으로 보인다. 가상화폐 채굴에는 엄청난 전기가 사용된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2일 중국 경제 매체 차이롄서에 따르면 네이멍구 자치구의 경제 발전 계획 총괄 부처인 발전계획위원회는 최근 자치구내 가상화폐 채굴장을 4월 말까지 전면 폐쇄할 계획이라고 공개했다. 자치구는 이를 위해 공개 의견 수렴 절차에 들어갔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중국 당국이 가상화폐 채굴장의 전면 폐쇄를 공개적으로 명령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네이멍구 자치구의 채굴장 폐쇄 조치는 채굴장이 많은 다른 성(省)이나 자치구로 확대될 가능성이 크다.

중국은 지난 2017년부터 가상화폐의 발행과 거래를 전면 금지하고 있지만 채굴은 금지하지 않았다. 중국 내에서 채굴되는 가상화폐는 세계 가상 화폐 채굴시장의 70%를 차지하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번 네이멍구 자치구의 조치는 에너지 절감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네이멍구 자치구는 올해 관내 에너지 사용량 증가율을 1.9% 이내로 통제할 예정이다.


네이멍구 자치구를 비롯한 중국의 서북방 변방 지역은 전기료가 저렴하고 기후가 서늘해 중국의 대형 가상화폐 채굴 업체들이 몰려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시진핑 국가 주석이 지난해 유엔 총회서 2060년 탄소 중립 실현 목표를 제시하고 나서 중국은 에너지 사용 절감 및 신에너지 기술 육성을 국가 차원의 의제로 격상시킨 바 있다.




베이징=조영신 특파원 asch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