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코로나19로 바뀐 소비행태…식사대용 빵 인기

최종수정 2021.03.02 07:34 기사입력 2021.03.02 07:33

댓글쓰기

모닝롤, 식빵, 크라상 1~2월 판매량 전년비 35% 증가
'울 호두식빵', '아몬드 크라상' 등 건강빵 신장률 높아
크림빵, 앙금빵, 소시지빵 등 간식용 빵 판매는 줄어

코로나19로 바뀐 소비행태…식사대용 빵 인기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혜선 기자] 코로나19 장기화로 집밥이 일상화되면서 가성비와 간편함을 갖춘 식사대용 빵류의 소비가 늘고 있다.


2일 신세계푸드에 따르면 이마트 내에서 운영하고 있는 베이커리 매장 ‘E-베이커리’의 1~2월 모닝롤, 식빵, 크라상, 베이글 등 식사대용 빵류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35% 증가했다. 특히 ‘E-베이커리’의 전체 판매제품 30여종 가운데 지난해 1~2월 판매순위 2위였던 모닝롤의 올해 판매량은 31% 증가하면서 1위로 올라섰다. ‘국민식빵’, ‘생크림 크라상’, ‘밀기울 호두식빵’ 등이 뒤를 이었다. 반면 지난해 상위권에 올랐던 찰깨빵, 앙금슈크림빵, 소시지빵 등 디저트 및 간식용 빵류의 판매 순위는 하락했다.

이 같은 빵류 소비행태 변화는 코로나19 여파로 집콕이 장기화 되면서 가정에서 삼시세끼를 해결해야 하는 부담이 가중됨에 따라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식사대용 빵을 구입하는 소비자가 늘었기 때문으로 신세계푸드 측은 분석했다. 특히 모닝롤, 식빵, 베이글 등은 잼, 크림, 치즈와 조합해 먹기 간편하고샌드위치, 토스트 등 다양한 메뉴로 활용도가 높은 반면 가격은 합리적인 만큼 대량구매에 부담이 없다는 것도 판매량 증가 원인으로 꼽았다.


실제 신세계푸드가 2019년 가성비 콘셉트로 출시한 '국민식빵'은 장기불황에 따른 소비심리 위축에 코로나19가 겹치며 가성비를 중시하는 소비자들에게 호응을 얻어 지난해 12월까지 누적 판매량 300만개를 돌파했다.


뿐만 아니라 코로나19로 건강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늘면서 건강 식재료를 활용해 만든 식사대용 빵류도 높은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밀의 속피 부분인 밀기울을 비롯해 크렌베리, 호두 등 견과류를 활용해 만들어 식이섬유가 풍부한 ‘밀기울 호두 식빵’은 지난달 판매량이 전년대비 114%나 증가하며지난해 11위에서 올해 4위로 7개나 순위가 올랐다.



임혜선 기자 lhsr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