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소 18명 사망' 피로 물든 미얀마…"얼마나 더 죽어야 유엔 나서나"

최종수정 2021.03.01 00:09 기사입력 2021.02.28 23:33

댓글쓰기

유엔인권사무소 "군경 총격에 최소 18명 사망·30명이 부상"

28일 미얀마 최대도시 양곤에서 첫 사망자가 나온 것을 비롯해 전국에서 최소 18명이 목숨을 잃는 등 군부 쿠데타 이후 최악의 유혈사태가 벌어졌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28일 미얀마 최대도시 양곤에서 첫 사망자가 나온 것을 비롯해 전국에서 최소 18명이 목숨을 잃는 등 군부 쿠데타 이후 최악의 유혈사태가 벌어졌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주형 기자] 유엔 인권사무소는 28일 반(反) 쿠데타 시위대에 대한 미얀마 군경의 무력 사용으로 최소 18명이 숨지고 30명이 부상했다고 밝혔다.


미얀마 현지 매체와 외신들은 이날 오후 시위대 1명이 경찰이 쏜 총에 맞아 숨졌다고 전한 뒤 시간이 지날수록 사망자 수가 늘었다고 보도했다.

특히 유엔인권사무소는 "수집된 정보에 따르면 오늘 하루 동안 미얀마 여러 지역에서 경찰과 군의 무력 사용으로 최소 18명이 숨지고 30명이 부상했다"고 밝혔다.


앞서 유엔 관계자는 이날 양곤에서 최소 5명이 숨진 사실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익명을 요구한 의사는 양곤에서 열린 쿠데타 규탄 시위에 참여한 남성이 가슴에 총을 맞고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고 말했다. 또, 다웨이 지역 정치인 초 민 티께는 "경찰 발포로 다웨이에서 3명이 숨지고 여러 명이 다쳤다"고 전했다. 만달레이에서는 여성이 머리에 총을 맞아 숨지는 등 3명이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식 집계는 나오지 않았지만, 여러 도시에서 더 많은 시민이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


미얀마 시민들은 쿠데타 발생 이후 최악의 유혈 사태가 벌어졌다며 '피의 일요일'이라 칭하고, 총 맞은 시민 사진과 동영상을 속속 SNS에 올리고 있다. 그러면서 "도대체 몇 명이 죽어야 유엔이 행동에 나설 것이냐", "무고한 시민들이 죽어가고 있다"며 국제사회에 도움을 호소했다.


미얀마 군부는 지난해 11월 총선에서 심각한 부정이 발생했는데도 문민정부가 이를 조사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지난 1일 쿠데타를 일으켜 정권을 잡았다. 쿠데타 한 달을 맞은 가운데 유혈사태에 대한 국내·외의 압박이 커지고 있음에도 미얀마 군부는 대응 수위를 높이며 인명피해를 키우고 있다.




임주형 기자 skepped@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원대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