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잇단 '학폭 미투' 논란 속 다가온 새학기…경찰, 2개월 '집중관리 기간' 운영

최종수정 2021.02.28 09:00 기사입력 2021.02.28 09:00

댓글쓰기

잇단 '학폭 미투' 논란 속 다가온 새학기…경찰, 2개월 '집중관리 기간' 운영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관주 기자] 경찰청은 학교폭력 근절과 위기청소년 선도·보호를 위한 종합계획을 마련하고 다음 달 2일 개학과 함께 두 달 동안 '신학기 학교폭력 집중관리 기간'을 운영한다고 28일 밝혔다.


경찰은 "최근 '학폭 미투'로 학창 시절 겪은 학교폭력 피해를 호소하면서 성인이 된 이후까지 정신적 외상으로 고통받는 사례가 늘고 있다"며 "학교폭력은 발생 초기에 개입하여 상처를 치유하고 해결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우선 전 경찰서에 배치된 학교전담경찰관(SPO) 1031명을 중심으로 ▲학교폭력 예방 ▲청소년 범죄 대응 ▲위기청소년 선도·보호 등 다각적인 활동을 전개할 계획이다.


학교폭력 예방활동은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교육환경에 맞춰 비대면 범죄예방 교육안을 제작·배부하고, 현장 맞춤형 혼합 예방교육 위주로 실시한다. 또 교육지원청·학교·SPO 간 핫라인을 구축해 학교폭력 발생에 신속 대응하고 피해사실을 적극적으로 신고할 수 있도록 117 신고센터 및 SPO 홍보도 활성화한다.


경찰은 특히 학교폭력 심각성에 대한 학생 인식도를 높여나갈 방침이다. 학교폭력 예방을 위해서는 가해자·피해자 모두에게 그 영향이 현재에 그치지 않고 미래까지 미친다는 사실을 학생 스스로 인식하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판단에서다.

이를 위해 학교폭력의 심각성에 대한 인식이 자연스럽게 퍼질 수 있도록 SNS 등 온라인 활동을 강화하고, 청소년이 참여하는 '청소년 참여 정책자문단'을 전국으로 확대해 청소년 눈높이에 맞는 학교폭력 예방정책을 수립하기로 했다.


경찰청 관계자는 “청소년의 현재와 미래가 안전하고 건강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관주 기자 leekj5@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택시기사 잘생겨서"…허벅지에 얼굴 파묻고 추태 "택시기사 잘생겨서"…허벅지에 얼굴 파묻고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