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文 대통령 "코로나 끝나면 위로지원금 지급 검토…온국민 '으쌰으쌰' 힘 내는 차원"

최종수정 2021.02.19 14:41 기사입력 2021.02.19 14:40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열린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와의 간담회에서 국민 사기진작용 지원금 지급을 검토할 수 있다는 뜻을 밝혔다. 민주당 지도부의 건의를 수용한 것. 또 맞춤형 재난지원금 소득비례 지급을 위해 소득파악 시스템을 마련할 것도 강조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오후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온 국민이 으쌰으쌰 힘을 내자'는 차원에서 국민을 위로하고, 동시에 소비도 진작시키는 목적의 지원금을 강조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오전 문 대통령은 최고위원까지 포함한 당 지도부 전체와의 간담회를 갖고 건의사항 등을 청취했다. 이 자리에서 이낙연 민주당 대표가 코로나19 해소 이후 경기진작용 지원금이 필요하다는 취지로 건의하자, 문 대통령도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답한 것.


단 간담회에서는 구체적인 시기나 규모가 논의되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관계자는 "(대통령이) 으쌰으쌰라는 표현까지 쓰시며 국민 힘을 모으기 위한 차원임을 강조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문 대통령은 또 이번 4차 재난지원금과 관련, 당정청이 최대한 사각지대를 줄일 수 있도록 논의해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그동안 소득 파악이 되지 않아 맞춤형 재난지원금이 일률 지급되었다며, 소득 비례 지원을 위한 소득 파악 시스템 마련에도 당정청이 노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간담회는 예정시간을 훨씬 넘긴 1시간 40분 가까이 이어졌다. 논의에 집중하기 위해 오찬 대신 도시락을 먹으며 회의가 진행됐다. 청와대 관계자는 "당에서 여러가지 건의한 내용들을 문 대통령이 메모를 하시면서 경청했다"며 "간담회를 끝마치고 '뜻깊은 자리였다. 제안한 내용들은 검토하겠다'는 말도 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서는 최근 사의를 표명한 신현수 민정수석 등에 대해서는 언급되지 않았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함소원, 선글라스 속 살짝 보이는 수술 자국…"쌍수 했다" 함소원, 선글라스 속 살짝 보이는 수술 자국…...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