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종합] 조수진, 고민정 '후궁' 비유 발언 일파만파…與 "의원직 사퇴하라" 맹공

최종수정 2021.01.27 23:20 기사입력 2021.01.27 23:20

댓글쓰기

與 "듣도 보도 못한 저질스러운 망언", "기본적인 예의 없다" 비판
野 내부서도 "과했다" 지적
고민정 "고수장 접수했다…공식 사과하라"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허미담 기자]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이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조선시대 후궁'이라고 빗댄 것을 두고 정치권에 파문이 일고 있다. 여당은 조 의원을 맹렬히 비판하며 의원직 사퇴를 촉구했고 야권에서도 해당 표현이 지나쳤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고 의원은 조 의원을 모욕죄 혐의로 고소한 상태다.


앞서 조 의원은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문재인 정부가 아끼고 사랑한다는 고 의원이 지난해 4월 총선에서 경합했던 오세훈 전 서울시장을 향해 '서울 광진을 주민들로부터 선택받지 못했다'고 조롱했다"며 "고민정이란 사람의 바닥을 다시금 확인했다"고 일갈했다.

그는 "(지난 총선 직전) 당시 여당 원내대표는 광진을에서 '고민정 당선시켜주면 전 국민에게 100만 원씩 준다'고 했다. 이런 게 '금권(金權) 선거'"라며 "조선시대 후궁이 왕자를 낳았어도 이런 대우는 받지 못했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조 의원은 고 의원을 향해 "'산 권력'의 힘을 업고 당선됐다면 더더욱 겸손해야 할 것 아닌가"라며 "선거공보물에 허위 학력을 적은 혐의, 선거운동원 자격 없는 주민자치위원의 지지 발언을 게재한 혐의에도 무탈한 것만 해도 겸손해야 마땅할 일"이라고 지적했다.


민주당은 조 의원의 발언에 강하게 반발하며 의원직 사퇴를 촉구했다. 허영 민주당 대변인은 27일 현안 브리핑을 통해 "조 의원이 같은 여성 국회의원을 '조선시대 후궁'에 비유하며 역대급 성희롱성 막말을 했다"며 "도를 넘는 극언이자 희대에 남을 망언"이라고 직격했다.

그는 "막말을 넘어 명백한 성희롱성 발언"이라며 "같은 여성의 입에서, 인격을 모독하고, 듣기에도 처참한 성희롱성 막말을 하는 것에 다시 한번 참담함을 금할 길이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조 의원은 지금 즉시 성희롱 막말의 피해자인 해당 의원에 사과하고, 국민 앞에 사죄해야 한다. 또 국회의원직을 즉각 사퇴하기 바란다"며 "민주당은 이를 좌시하지 않고 윤리위 제소 등 필요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강조했다.


김남국·박주민·이재정 등 민주당 소속 의원들도 이날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조수진 의원 막말 정치 규탄' 기자회견을 열고 조 의원의 사퇴를 촉구했다.


이들은 조 의원을 향해 "국회에서 나올 수 있는 수준을 넘어선, 듣도 보도 못한 저질스러운 망언"이라며 "진심 어린 반성과 사과가 반드시 이루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국회의원으로서 자질이 심히 의문스러운바, 스스로 의원직에서 사퇴할 것을 촉구한다"며 "같은 당 의원들처럼 '꼬리자르기식 탈당'으로 회피할 생각은 하지 말고, 의원직 사퇴로 그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의원들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조 의원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오는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우상호 민주당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조 의원은 아직 '촌철살인'과 '명예살인'을 구분할 수 있는 변별력을 갖추지 못한 듯싶다"며 "보수혁신의 실패 결과가 막말 파동의 근원이라고 볼 수밖에 없다. 이 발언을 즉각 취소하고 사과하라"고 했다.


같은 당 김남국 의원도 "역대 어느 국회의원도 이 정도 막말을 하지는 않았다"며 "국회의원으로서 자격은커녕 사람으로서 갖추어야 할 아주 기본적인 예의도 없는 사람이다. 당장 사퇴해야 한다. 국민의힘은 조 의원에 대해 강한 징계를 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야당 내부에서도 조 의원의 사과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국민의힘 서울시장 보궐선거 예비후보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같은 당 소속이고 같은 지역 출신이지만 조 의원의 이번 발언은 과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청와대 출신 고민정의 특별대접을 비판하더라도, '왕자 낳은 후궁' 표현은 분명히 잘못된 것"이라며 "지금이라도 과도한 표현에 대해 사과하고 해당 글을 삭제하길 바란다"고 했다.


'후궁' 발언이 논란되자 조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재차 글을 올려 "인신공격, 막말을 한 사람은 고민정"이라며 "인신공격과 막말을 비판했더니 민주당이 말꼬리를 잡고 왜곡해 저질공세를 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한편 고 의원은 자신을 '조선시대 후궁'에 빗댄 조 의원을 모욕죄로 고소했다. 그는 이날 저녁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조 의원에 대한 고소장을 접수했다. '선거공보물에 허위학력을 적은 혐의'라고 허위사실을 적시한 것에 대해서도 고소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또 그는 "'산 권력의 힘을 업고 당선됐다'는 말은 자신의 소중한 한 표를 행사한 주민들의 판단을 무시한 발언"이라며 광진을 지역 주민에 대한 공식 사과도 촉구했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