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단독]5나노 車 반도체도 삼성-테슬라 맞손

최종수정 2021.01.25 11:34 기사입력 2021.01.25 11:34

댓글쓰기

[단독]5나노 車 반도체도 삼성-테슬라 맞손
썝蹂몃낫湲 븘씠肄

단독[아시아경제 이기민 기자] 삼성전자 가 테슬라와 손잡고 완전 자율주행차의 핵심이 될 5㎚급 차량용 반도체를 개발한다. 최근 전기차와 자율주행차 등의 보급 확대로 차량용 반도체시장이 커진 상황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차량용 반도체 공급난까지 겹치자 삼성전자가 차량용 반도체 부분을 미래 사업으로 확대하고 나선 것이다.


25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 파운드리 사업부는 현재 테슬라 자율주행차에 탑재할 5㎚급 시스템 반도체를 연구개발(R&D)하고 있다. 극자외선(EUV) 공정이 적용된 5㎚ 반도체는 세계적으로 삼성전자와 TSMC 등 극소수의 회사만 생산이 가능한 첨단 제품이다. ▷관련기사 2·3면

삼성전자는 그동안 테슬라에 EUV가 아닌 불화아르곤(ArF) 노광 공정을 거친 14㎚급 칩을 공급해 왔다. 이번에 양사가 협력을 확대하는 분야는 5㎚ 반도체를 활용한 인포테인먼트(IVI) 제품군이다. IVI에는 프로세서, 신경망 프로세싱 유닛(NPU), 보안 집적회로, 메모리, 디스플레이 구동칩(DDI) 등 다양한 반도체가 쓰인다. 궁극적으로 차량 내 센서, 조명, 통신 등에서 입력된 정보들을 처리하고 이를 화면으로 제공하는 역할을 해 완전자율주행에 도달케 하는 핵심 기술로 꼽힌다. 특히 지난해부터 5G가 전 세계적으로 보급되는 것을 넘어 미국, 중국, 유럽 등에서 6G 선점 경쟁에 뛰어들며 개발이 본격화된 만큼 IVI에 탑재되는 칩의 성능은 더욱 중요해질 전망이다.


그간 자율주행차 분야를 선도해 온 테슬라도 반드시 삼성전자의 기술력이 필요한 상황이다. 테슬라는 IVI를 업그레이드해 차량을 바퀴 달린 스마트폰 수준으로 만들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현재 웨이퍼 단위당 반도체 수율을 끌어올리는 데 집중하고 있다. 삼성전자가 개발한 칩을 테슬라가 제공하면 차량 시험을 거친 후 이에 맞게 양산을 위한 수율 조정을 한 후 계약하는 수순이다.


아우디에 공급하고 있는 삼성전자 차량용 반도체_엑시노스 오토 V9

아우디에 공급하고 있는 삼성전자 차량용 반도체_엑시노스 오토 V9

썝蹂몃낫湲 븘씠肄

삼성전자의 최근 차량용 반도체 분야 인력 개편도 테슬라 관련 기술력 증대 및 수율 안정성과도 무관하지 않은 것으로 해석된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말 자율주행 관련 첨단운전보조시스템(ADAS) 분야 인력을 차량용 IVI 분야로 재배치하는 등 조직구조 개편했다. 테슬라향 제품 양산에 성공하게 되면 대만의 TSMC를 따돌리고 다른 완성차 업체들의 주목을 받을 수 있어서다. 파운드리 세계 1위인 대만 TSMC가 지난해 5월 세계 최초로 7㎚급 차량용 설계 플랫폼을 공개했고, 삼성전자는 7㎚급을 건너뛰고 곧장 5㎚급 개발에 돌입할 만큼 경쟁도 치열하다.



이기민 기자 victor.le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