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스가 日 총리 지지율 넉달만에 반토막…"코로나19 대응 미흡"

최종수정 2021.01.25 10:08 기사입력 2021.01.25 10:08

댓글쓰기

아사히신문 전화 여론조사결과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일본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대책이 미흡했다는 비판이 고조되는 가운데 스가 요시히데 내각 지지율이 급락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사히신문이 23~24일 일본 유권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전화 여론조사에서 스가 내각의 지지율은 33%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달 19~20일 조사 때보다 6% 포인트 떨어진 수준이다.

지지율은 내각이 출범한 지난해 9월 조사에서는 65%였는데 4개월만에 절반 수준으로 줄어든 것이다.


스가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다고 답변한 응답자 비율은 10% 포인트 상승한 45%를 기록했다.


스가 총리 취임 후 아사히신문의 조사에서 처음으로 내각 지지 여론보다 반대 여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미흡한 대처가 스가 내각의 지지율 하락의 주원인으로 꼽혔다.


응답자의 63%는 일본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이 적절하지 않았다고 평가했으며 80%는 코로나19 긴급사태를 다시 선언한 시점이 '너무 늦었다'고 지적했다.


응답자의 73%는 스가 총리가 코로나19 대응에서 지도력을 발휘하지 못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긴급사태 발령에 따라 외출 자제, 음식점 영업시간 단축에 조첨을 맞춘 방역 조치가 불충분하다는 의견은 54%에 달했다.


응답자의 70%는 백신을 무료로 접종할 수 있게 되더라도 '당분간 상황을 지켜보겠다'고 답했다. '즉시 접종하겠다'고 답한 응답자 비율은 21%에 그쳤다.


코로나19 확산에 제동이 걸리지 않는 가운데 올림픽에 대한 기대감은 크게 줄었다.


응답자의 51%가 도쿄 올림픽·패럴림픽을 다시 연기해야 한다고 답했고 35%가 취소해야 한다는 의견을 나타냈다.


전체 응답자의 86%가 올해 여름 올림픽을 개최하는 데 부정적으로 반응한 것이다.


올림픽에 대한 부정적인 답변은 지난달 여론 조사 때보다 21% 포인트나 상승했다.


집권 자민당 지지율은 지난달 조사 때보다 4% 포인트 하락한 38%로 나타났다. 반면 제1야당인 입헌민주당 지지율은 2% 포인트 오른 7%였다.


지금 중의원 선거를 하면 비례 대표로 어느 당에 표를 던질 것이냐는 물음에 자민당을 택한 이들은 39%, 입헌민주당을 택한 이들은 16%였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