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나경원, 박영선에 "국민은 '문재인 보유국' 자랑스러워 않는다"

최종수정 2021.01.24 14:53 기사입력 2021.01.24 14:53

댓글쓰기

국민의힘 서울시장 경선 후보자인 나경원 전 의원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힝 당사에서 열린 '박원순 시정 잃어버린 10년, 재도약을 위한 약속' 발표회에 참석, 인사말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국민의힘 서울시장 경선 후보자인 나경원 전 의원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힝 당사에서 열린 '박원순 시정 잃어버린 10년, 재도약을 위한 약속' 발표회에 참석, 인사말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박철응 기자] 나경원 전 의원이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에 대해 "문심(文心)이 아닌 민심(民心)을 따르시라"고 했다.


나 전 의원은 24일 페이스북을 통해 "박영선 전 장관님, 국민은 더는 ‘문재인 보유국’을 자랑스러워하지 않는다"고 했다. 박 전 장관이 이날 "오늘 문재인 대통령님 생신. 많이 많이 축하드립니다. 대한민국은 문재인 보유국입니다!!!"라고 올린 페이스북 글에 대한 반응이었다.

나 전 의원은 "무능한 국정 운영, 짝사랑과 다른 바 없는 실패한 대북정책, 부동산 가격 급등과 서민의 주택난을 보고도 어떻게 아직도 ‘문재인 보유국’을 말할 수 있는단 말입니까?"라고 했다.


그는 이어 "정권에 불리한 수사를 틀어막고 검찰총장까지 내쫓으려 했던 정권"이라며 "야당의 비판은 이제 듣는 척조차도 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나 전 의원은 또 "저들이 자랑스러워서 하는 ‘문재인 보유국’이라는 것은, 민주주의의 기본 가치가 위협받는 ‘위험한 대한민국’이며 점점 퇴보하는 '침체된 대한민국'인 것"이라며 "박영선 전 장관께서 그립다는 그 국무회의가 나라를 이 지경으로 끌고 왔다"고 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 생일을 축하해드리고 싶은 그 마음은 잘 알겠습니다. 하지만 국민이 찬양까지 듣고 싶은 것은 아닙니다"라고 적었다.


나 전 의원은 전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는 "(박 전 장관이) 고생 많이 했는데 또 다른 도전을 한다고 하고, 서울시장 후보를 같이 하겠다고 하니 반가운 일"이라며 "서울시를 위한, 서로 치열한 고민을 같이 이야기할 기회가 있었으면 하고, 모두들 선전했으면 하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박철응 기자 her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