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새출발 하고 싶다"…에이미, 강제 출국 5년만에 입국

최종수정 2021.01.20 23:39 기사입력 2021.01.20 22:54

댓글쓰기

방송인 에이미. 사진=연합뉴스TV 갈무리.

방송인 에이미. 사진=연합뉴스TV 갈무리.



[아시아경제 김봉주 기자] 방송인 에이미(본명 이윤지)가 강제 출국 후 5년 만에 입국 금지 만료로 한국에 돌아왔다.


20일 오후 에이미는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중국 광저우에서 입국했다. 당초 지난 13일 입국할 예정이었으나 비자 문제 등으로 출발이 일주일 미뤄져 이날 들어오게 됐다.

에이미는 검정빛 의상에 털모자를 쓰고 취재진 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그는 취재진을 보자 다소 놀란 표정을 보였고, 카메라를 향해 90도로 고개 숙여 인사했다.


에이미는 취재진과의 인터뷰에서 "아직 실감이 안 난다. 먼저 가족들을 만날 생각으로 왔다"고 말했다. 이어 "우선 벌 받은 5년이 끝났고, 새 출발 하고 싶은 마음도 있다"고 전했다.


앞서 에이미는 2012년 향정신성 의약품 프로포폴 투약 혐의로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그러나 집행유예 기간이던 2014년, 졸피뎀 투약 혐의로 벌금 500만원을 처분받았다.

이후 서울출입국관리사무소는 미국 국적인 에이미에게 출국 명령 처분을 내렸고, 그는 2015년 출국 명령 처분 취소소송 항소심에서 기각 판결을 받고 같은 해 12월 추방돼 지난 5년간 입국이 금지됐다.


다만 지난 2017년 10월 한국에 있는 남동생의 결혼식에 참석하기 위해 LA 대한민국 총영사관의 승인을 받아 잠시 입국하기도 했다.


최근까지 중국 광저우에서 생활했던 에이미는 한국 땅을 밟아 앞으로 2주간의 자가격리에 들어간다.


한편 에이미는 2008년 올리브TV '악녀일기 시즌3'에 출연해 인기를 끈 뒤 각종 예능프로그램에서 활약했다.




김봉주 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