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상청 "1월 이례적 잦은 눈…역대 9번째로 추워"

최종수정 2021.01.20 18:11 기사입력 2021.01.20 18:11

댓글쓰기

1월 18일까지 5~6일 주기로 7.2일 간 눈 내려
전국 평균 기온 -3.1도로 역대 9번째로 낮아

1월1~18일 모식도(자료제공=기상청)

1월1~18일 모식도(자료제공=기상청)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1월에 이례적으로 눈이 자주 내렸고 역대 9번째로 평균 기온이 낮았다.


기상청은 20일 기상 분석 자료를 내고 이달 수도권 등 중부지방에서 5~6일을 주기로 17일 동안 7.2일간 눈이 내렸다고 밝혔다. 기상 관측 이래 최다 기록이다. 1월 전체를 기준으로 볼 때 순위는 바뀔 수 있다.

찬 공기가 자주 남하해 이동성 고기압과 기압골에 의해 온난 습윤한 서풍류가 유입되면서 중부지방에 자주 눈이 내렸다. 성질이 다른 두 공기가 대기가 불안정해지는 과정에서 봄·여름에 주로 나타나는 하층 제트기류가 동반돼 눈구름대가 고도 4~5㎞까지 발달했다. 구름 내부 눈 입자가 성장하기 유리한 조건으로 적은 강수량에도 적설량이 많았다.


정해진 시간 동안 쌓인 눈이 가장 깊게 관측된 최고치인 '최심 신적설'은 11.4㎝로 상위 6위였다.

양의 북극진동과 음의 북극진동(자료제공=기상청)

양의 북극진동과 음의 북극진동(자료제공=기상청)



지난 1일부터 18일까지 전국 평균기온은 영하 3.1도로, 역대 9번째로 추웠다. 최고기온은 2.2도로 하위 9위, 최저기온은 영하 8.4도로 하위 8위였다. 지난 6일 서울에는 3년 만에 한파경보가 내려졌다.


한파가 잦았던 이유는 북극 기온이 높아지고 제트기류가 약해지면서 '음의 북극진동'이 나타난 영향이 크다. 음의 북극진동은 북극에 존재하는 찬 공기의 소용돌이가 수십일, 수십년을 주기로 강약을 되풀이하는 현상을 말한다. 이로 인해 대기 하층에서는 우리나라를 경계로 북서쪽에 대륙고기압이, 북동쪽에서는 저기압이 발달해 찬 북풍 기류가 강화됐다.

열대 태평양에서 라니냐가 지속되면서 서태평양에서는 상승기류(대류활동 증가)가, 중태평양에서는 하강기류(대류활동 감소)가 각각 강해져 우리나라 북동쪽에서 저기압이 발달하는 데 기여했다.


기상청은 "찬 공기의 잦은 남하로 기온이 낮은 가운데 이례적으로 고온현상이 나타났던 작년에 비해 올해는 눈 현상이 잦았다"고 설명했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