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낙연 "불평등 심화 총력저지…재정과 민간 '사랑 나누기' 병행"

최종수정 2021.01.18 22:33 기사입력 2021.01.18 22:33

댓글쓰기

이낙연 "불평등 심화 총력저지…재정과 민간 '사랑 나누기' 병행"


[아시아경제 박철응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에 대해 "진정성으로 국민과 소통하신 시간이었다"고 평가했다. 전직 대통령 사면은 "말할 때가 아니다"고 한 문 대통령의 언급을 거론하며 "대통령님의 뜻을 존중한다"고 했다.


이 대표는 18일 페이스북을 통해 이 같이 밝히고 "대통령께서는 저의 제안으로 민주당이 추진하는 이익공유제가 바람직하다고 평가하셨다. 그것을 강제가 아니라 자발적 참여로 시행하기를 주문하셨다. 저희 생각과 같다"고 했다.

사면에 대해서는 짧게 언급하는 것으로 정리하고, 코로나 이익공유제를 주로 얘기했다. 이 대표는 "자발적 참여를 유도할 매력적인 인센티브를 준비하겠다"면서 "우리는 코로나19가 야기한 불평등의 심화를 총력저지할 것이다. 재정이 중심적 역할을 하되, 민간의 '사랑 나누기' 이익공유제를 병행하겠다"고 했다.


이어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서도, 사회의 안정과 통합을 위해서도, 코로나 불평등은 반드시 넘어야 할 산"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또 "단기적으로는 재난지원금 같은 긴급지원이 중요하다. 방역 상황과 민생 실태를 살피며 신속하고 유연하게 대처하겠다"며 "코로나 방역을 국민의 연대와 협력으로 선방했던 것처럼, 코로나 불평등도 공동체 정신으로 극복할 수 있다고 믿는다. 코로나 이후를 더 나은 미래로 만들자면 국민의 연대와 협력은 앞으로도 중요하다"고 했다.


그는 이어 "코로나를 넘어 더 큰 도약을 이루고, 서로를 이해하고 포용하며, 함께 잘사는 선도국가를 만들겠다"고 글을 맺었다.




박철응 기자 her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