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당정, “탄소중립은 피할 수 없는 국가생존 전략”…‘2050 탄소중립’ 당정협의

최종수정 2020.12.07 09:18 기사입력 2020.12.07 09:1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전진영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산업통상자원부, 환경부는 7일 당정협의를 열고 ‘2050 탄소중립’을 목표로 하는 구체적인 장기 저탄소발전전략(LEDs) 실현방안을 논의했다.


당정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회의를 열고 ▲경제구조의 저탄소화 ▲저탄소 산업 생태계조성 ▲탄소중립 사회를 위한 국민의 인식전환 등 이같은 방안을 협의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7일 국회에서 열린 ‘2050 탄소중립 실현 당정협의’에 참석,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7일 국회에서 열린 ‘2050 탄소중립 실현 당정협의’에 참석,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썝蹂몃낫湲 븘씠肄

이날 회의에 참석한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탄소중립은 선택할 수도 피할 수도 없는 국가생존 전략”이라며 “탄소중립은 글로벌 신경제질서 형성과 시장창출은 물론, 경제 산업구조 근본적인 변화를 수반하는 대전환의 과제”라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탄소중립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하면 주력산업 수출제한과 글로벌 시장 배제 등으로 3류 국가로 전략하게 될지도 모른다”며 속도를 낼 것을 주문했다.


한정애 민주당 정책위의장은 “오늘 당정협의를 통해 우리 경제 전반에 걸친 저탄소 전략과 유망 신산업 육성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라며 “산업과 경제, 신재생 에너지를 중심으로 에너지 전환을 가속화하기 위한 구체적 로드맵 마련을 위한 점검도 집중적으로 하겠다”고 덧붙였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탄소중립사회로의 전환 과정에서 소외되는 계층과 산업이 없도록 업종전환, 고용지원 등 보호정책도 함께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산업계와 적극 소통해 지원제도를 마련해서 업계가 탄소중립을 신 성장전략으로 인식하고 자발적으로 동참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환경부는 LEDs를 준비해오며 수많은 반대에도 불구하고 2050 탄소중립이 새로운 가치이자 이정표가 되기 위해 노력해왔다”며 “내년부터 범정부 합동으로 추진해나갈 전략의 명확한 방향성을 제시하기 위해 ‘2050 탄소중립 시나리오’를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전진영 기자 jintonic@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