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파우치 소장, 바이든 '유임 요청' 수락키로

최종수정 2020.12.04 21:53 기사입력 2020.12.04 21:53

댓글쓰기

NBC와의 인터뷰에서 밝혀…첫 회의에 대해선 "매우 생산적" 평가

앤서니 파우치 소장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앤서니 파우치 소장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미국 보건당국 수장인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이 유임해달라는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의 요청을 받고 그 자리에서 수락할 것이라고 4일(현지시간) 말했다.


파우치 소장은 이날 NBC방송 '투데이'와의 인터뷰에서 전날 바이든 당선인이 파우치 소장에게 유임을 요청한 것과 관련해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 그는 전날 바이든 당선인의 인수위와 진행한 회의를 "매우 생산적이었다"고 평가하면서 자신이 현재 맡고 있는 역할을 유지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바이든 당선인은 전날 CNN방송과 인터뷰에서 파우치 소장을 만나 유임해달라고 요청했으며 차기 행정부에서 자신의 최고 의학 자문역으로 임명하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이어 차기 백악관 비서실장으로 지명된 론 클레인이 파우치를 잘 알고 있으며 그와 줄곧 대화를 나눴다고 부연했다.


파우치 소장은 "새 행정부에서 내가 어떻게 기여할 수 있을지는 새 행정부에 달려 있다"면서 "다만 내가 코로나19 대응에 관여하지 않을 것이라고 상상하긴 어렵다"고 말했다. 자신이


파우치 소장은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태스크포스 소속으로, 트럼프 대통령과 마스크 착용, 봉쇄 조처 등 방역 대책을 놓고 대립해온 인물이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