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옵티머스' 관련 조사받던 이낙연 대표실 부실장 숨진 채 발견… 어제 검찰 소환조사 받아

최종수정 2020.12.04 00:01 기사입력 2020.12.03 23:37

댓글쓰기

서울 강남구 옵티머스자산운용 사무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서울 강남구 옵티머스자산운용 사무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최석진 기자] 옵티머스자산운용 측의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무소 복합기 임대료 지원 의혹과 관련해 검찰 조사를 받던 이 대표실 부실장 이모씨(54)가 3일 숨진 채 발견됐다.


이씨의 시신은 이날 오후 9시15분께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 청사 인근 건물에서 수색하던 경찰에 의해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중앙지검은 "서울시선관위 고발사건 피고발인이 오늘 오후 9시 15분께 사망한 상태로 발견됐다"며 "고인은 어제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에 출석해 변호인 참여 하에 오후 6시30분까지 조사를 받았고, 저녁식사 후 조사를 재개하기로 했으나 이후 소재가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이런 일이 발생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하며, 유가족분들께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덧붙였다.



이씨는 옵티머스 관계사인 트러스트올로부터 이 대표의 서울 종로 사무소의 복합기 대여료를 지원받았다는 의혹과 관련해 최근 서울시 선거관리위원회로부터 고발됐다.

앞서 경찰은 이씨에 대한 실종신고를 접수하고 이씨의 소재를 추적, 휴대전화 위치 정보 등을 토대로 그를 찾아냈다.


경찰은 이씨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하고 정확한 사망 경위를 파악 중이다.




최석진 기자 csj040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