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수능날 전국 영하권 추위…바람 불어 체감온도 1~3도 더 낮아져

최종수정 2020.12.03 07:20 기사입력 2020.12.03 07:20

댓글쓰기

아침 최저기온 -6~-4도 예상
전날보다 2~4도 더 떨어져

낮 동안 최고기온 5~10도 안팎
얇은 옷 겹겹이 껴 입어야

초겨울 날씨를 보인 30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 사거리에서 두꺼운 옷을 입은 시민들이 바쁘게 움직이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초겨울 날씨를 보인 30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 사거리에서 두꺼운 옷을 입은 시민들이 바쁘게 움직이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아시아경제 이현주 기자]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이 치러지는 3일 아침 기온 전국이 영하권을 기록하면서 추운 날씨를 보이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아침 기온은 평년(-6~-4)과 비슷하겠으나 전날보다 2~4도가량 낮아진다.

오전 7시 현재 서울의 아침 최저기온은 -0.9도, 인천 0도, 동두천 -4.2도, 파주 -6.1도, 원주 -2.9도, 춘천 -5.1도, 대전 -1.5도, 광주 1.9도, 대구 2.6도를 보이고 있다.


바람까지 약간 강하게 불면서 체감온도는 1~3도 더 낮아질 전망이다.


낮 동안 기온은 5~10도 안팎으로 크게 오르지 못해 수험생들은 든든한 옷차림으로 집을 나서야 한다. 매 시간마다 환기도 실시하기 때문에 얇은 옷을 겹겹이 껴입으면 좋다.

미세먼지는 전국이 '보통'~'좋음' 수준을 보이겠다.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