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예술의전당 직원 1명 코로나19 확진 판정

최종수정 2020.12.01 20:30 기사입력 2020.12.01 20:30

댓글쓰기

예술의전당 직원 1명 코로나19 확진 판정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예술의전당 소속 직원 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1일 공연계에 따르면 예술의전당 직원 A씨는 전날 오전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았고, 당일 저녁 양성 판정을 받았다. 복수의 공연계 관계자들은 "국내 공연장 중에서 직원이 확진된 사례는 처음"이라고 말했다.

예술의전당 측은 이날 A씨의 이동 장소와 관련해 사용 중지 및 폐쇄 조치를 취하면서 자체 방역을 했다. A씨와 접촉한 직원에 대해서는 출근하지 말고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했다. 또 입주기관ㆍ입주단체 사용공간을 포함한 사무실에 대한 전문방역업체의 방역을 추가로 시행했다.


예술의전당 내에는 국립오페라단, 국립발레단, 국립현대무용단, 국립합창단, 코리안 심포니 오케스트라가 상주하고 있다. 서울예술단,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아르코예술기록원,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 등도 입주해있다.


예술의전당 측은 방역당국의 역학조사 결과에 따라 추가로 후속 조치를 진행할 계획이다.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따라 이날 예정된 공연도 일부 취소됐다. 국립합창단은 이날 오후 7시30분 콘서트홀에서 공연할 예정이었던 제182회 정기연주회 '헨델의 메시아'를 취소했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