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옵티머스 핵심 로비스트' 정영제 前 대표 구속

최종수정 2020.11.28 15:17 기사입력 2020.11.27 20:48

댓글쓰기

법원 "혐의 소명… 도망 우려 있어"

서울 강남구 옵티머스자산운용 사무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서울 강남구 옵티머스자산운용 사무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조성필 기자] 옵티머스자산운용(옵티머스) 펀드사기 사건의 공범으로 지목된 정영제 전 옵티머스대체투자 대표가 27일 구속됐다.


서울중앙지법 최창훈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특경법상 사기 등 혐의를 받는 정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최 부장판사는 "혐의가 소명되고 도망갈 우려가 있다"고 밝혔다. 당초 정씨는 이날 오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받기로 예정돼 있었으나 오전 변호인을 통해 불출석 의사를 밝혔다. 최 부장판사는 서류 심사만으로 구속 필요성을 심리했다.

정씨는 옵티머스 경영진의 정관계 로비 의혹을 밝혀줄 핵심 '키맨'으로 꼽힌다. 그는 김재현 옵티머스 대표 등과 공모해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을 상대로 투자를 유치하고 NH투자증권에는 로비에 나섰다는 의혹을 받는다. 옵티머스 산하 부동산 개발회사인 골든코어의 대표를 맡아 경기도 광주 봉현물류단지 사업을 추진하기도 했다.


정씨는 7월 말 옵티머스 경영진이 구속된 직후 검찰 수사망을 피해 잠적했다. 한때 중국 도피설까지 퍼졌으나 한 종교인의 도움을 받아 국내에 머물렀던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정씨를 지난 25일 지방의 한 펜션에서 체포한 뒤 조사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정씨가 붙잡히면서 옵티머스 사건에 연루된 주요 브로커 중 달아난 기모씨를 제외하고는 모두 검찰에 신병이 확보됐다.



조성필 기자 gatozz@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