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칠곡군, 생태하천복원 우수사례 '환경부장관상' … 동정천 수질 개선 '뚜렷'

최종수정 2020.11.25 09:39 기사입력 2020.11.25 09:39

댓글쓰기

경북 칠곡군 동정천 모습.

경북 칠곡군 동정천 모습.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박동욱 기자] 경상북도는 환경부 주최 '2020년 생태하천복원사업 우수사례 공모전'에서 칠곡군 동정천이 '장려상'으로 선정, 환경부장관상과 상금 100만원을 받게 됐다고 25일 밝혔다.


환경부는 이번 공모전에서 수질개선 및 수생태계 복원 효과와 복원 후 사후관리에 중점을 두고 평가, 전국 우수사례 6곳을 선정했다.

칠곡군 동정천은 총 공사비 51억3600만원을 들여 2017년 준공된 생태하천복원사업이다. 칠곡군은 당시 식생매트·자연석 쌓기·생태블럭 등 호안 정비와 함께 인공습지 3개소와 자연형 여울 9개소를 설치했다.


이번 복원사업을 통해 2014년 BOD 3등급(3.63ppm)이던 수질이 지난해 1B 등급(1.65ppm)인 '좋은 물' 상태로 개선됐다. 이곳에서는 천연기념물인 수달·황조롱이가 지속적으로 관찰되는 등 생물상으로도 40과, 72분류군, 79종이 증가해 생물다양성 및 생태계 건전성을 증진시키는 성과도 거뒀다.


최대진 경북도 환경산림자원국장은 "지난해 울진군 왕피천이 최우수, 문경시 모전천이 장려를 수상하는 등 경북도민들의 환경에 대한 관심과 참여가 좋은 결과로 이어지고 있다"면서 "내년에도 생태하천복원사업을 더욱 확대해 도민이 함께하는 깨끗한 하천을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영남취재본부 박동욱 기자 pdw120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