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구&토이 플리마켓' 유튜브 생방송

최종수정 2020.11.24 22:35 기사입력 2020.11.24 22:35

댓글쓰기

26일 오전 11시 장난감·도서 경매, 육아토크, 퀴즈풀기로 영유아 부모의 소통의 장 마련

'중구&토이 플리마켓' 유튜브 생방송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서울 중구(구청장 서양호)가 26일 '중구&토이 플리마켓'을 온라인으로 개최한다.


지역사회의 나눔 문화를 확산, 코로나19로 대면 모임이 줄어든 영유아 부모들의 소통의 장을 마련한다는 취지다.

온라인 플리마켓은 오전 11시부터 1시간 동안 중구 공식 유튜브 채널 '을지로전파사'를 통해 생중계된다.


사회는 코미디언 조승희씨가 맡았다. 인기 장난감 경매부터 육아토크, 퀴즈 등으로 온라인 참여자들의 호응을 이끌 예정이다. 서양호 중구청장도 셀러로 직접 경매에 참여해 온라인 플리마켓에 활기를 불어 넣는다.


구는 당초 온라인 생방송에 이어서 오후부터는 소규모 오프라인 플리마켓을 함께 진행할 예정이었으나 확산세를 멈추지 않는 코로나19로 인해 플리마켓을 온라인 행사로 전면 전환했다.

판매되는 물품들은 육아종합지원센터에 키즈토이에서 사용하던 중고 장난감 190점과 도서 100권, 기타 협찬품들이다. 중고지만 센터에서 관리한만큼 상태가 양호함은 물론 소독도 철저히 마쳤다.


이 중 미니주방, 붕붕카, 미니화장대 등 영유아가 있는 가정이라면 누구나 탐낼만한 장난감과 공룡과학 전집은 유튜브 생방송 경매로 판매된다. 온라인 플리마켓에서 소진하지 못한 판매품은 네이버카페의 '온라인 장터'에서 계속 판매한다.


생방송은 유튜브에서 '을지로전파사'를 검색해서 경매에 참여, 온라인 장터는 네이버 카페 '중구맘 육아톡' 가입후 원하는 장난감에 구매 댓글을 달면 선착순으로 판매한다. 온라인 장터 판매물품은 26일 1시경 업데이트된다.


물건은 1인 당 2점까지만 구매가능하며, 판매가격은 1000~8000원선이다.


온라인 장터는 12월4일에 마감한다. 인기 있는 장난감, 도서 등은 일찍 매진되므로 서두르는 것이 좋다.


플리마켓의 수익금은 '나눔'과 '공유'의 의미를 되새기고 뜻깊은 곳에 사용될 수 있도록 불우이웃 성금으로 기탁한다.


서양호 중구청장은 "필요한 물품도 찾고 육아 생활의 고충과 스트레스도 날려버리는 특별한 시간이 되길 바란다"며 "영유아 자녀를 둔 부모들이 피부로 체감할 수 있는 현실적인 지원책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아이 키우기 좋은 중구를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