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년도 안 됐는데…” 광양제철소서 폭발 사고 3명 사망(종합)

최종수정 2020.11.24 22:27 기사입력 2020.11.24 22:27

댓글쓰기

24일 오후 4시께 포스코 광양제철소에서 폭발 사고가 나 출동한 소방대원들이 현장을 확인하고 있다. 사진=전남소방본부 제공

24일 오후 4시께 포스코 광양제철소에서 폭발 사고가 나 출동한 소방대원들이 현장을 확인하고 있다. 사진=전남소방본부 제공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윤자민 기자] 포스코 광양제철소에서 폭발사고가 일어나 작업자 3명이 숨졌다.


지난해 12월 폭발사고로 5명이 부상을 당한지 1년도 채 되지 않은 사고다.

24일 전남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께 광양제철소 1고로 공장에서 폭발 사고가 났다.


고로에 공급되던 산소배관(200mm) 차단벨브 조작 중 폭발이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 사고로 포스코 직원 A(40)씨와 협력업체 직원 B(53)·C(32)씨 등 3명이 사망했다.

포스코 자체 구급에 의해 20여분 만에 불길은 잡혔지만 2명이 심정지 상태로 발견됐다. 소방은 오후 4시 45분께 사고 접수 후 나머지 실종자에 대한 수색 작업을 벌였지만 2시간여 만에 한 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소방과 경찰, 포스코는 정확한 화재 원인을 파악하기 위한 감식작업을 벌일 예정이다.


한편 광양제철소에서는 지난해 12월 24일에도 폭발이 나 5명이 크고 작은 부상을 입기도 했다.


당시 사고는 제철소에서 배출되는 열에너지를 모아 재발전하는 배열발전 축열설비 연구과제를 시험 가동하다가 발생한 것으로 파악됐다.


폭발로 인해 쇳조각 파편이 이순신대교까지 날아가 통행이 통제되기도 했다.




호남취재본부 윤자민 기자 yjm307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