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野, '주호영 몸수색'에 반발…"잠재적 테러범 취급", "노골적 모욕"

최종수정 2020.10.28 22:22 기사입력 2020.10.28 22:22

댓글쓰기

주호영 "야당 원내대표까지 수색할 줄 몰랐다…참으로 황당"
국민의힘 "'문리장성·재인산성'이냐", "유례없는 일" 비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8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8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허미담 기자] 주호영 원내대표가 국회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환담하려다 청와대 경호원들로부터 '몸수색'을 당한 데 대해 국민의힘이 28일 "의회에 대한 노골적 모욕"이라며 분노를 표했다.


앞서 주 원내대표는 이날 문 대통령의 국회 본회의 시정연설 직후 의원총회를 열고 "이 정권이 모든 분야에서 일방통행을 하고 국민과 거리를 두지만, 야당 원내대표까지 이렇게 수색할 줄은 정말 몰랐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국민의힘 원내대표라고 말했는데도 (경호 요원이) 검색하겠다고 했다. '(주머니에) 무엇이 있냐'고 해서 '휴대폰만 있다'고 했더니 몸을 앞뒤로 검색했다. (경호 요원에게) '수색당하고 들어갈 수 없다'고 말하고 나왔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주 원내대표는 "대통령이 국회를 방문한다는 것은 국민을 대표하는 국회의원들의 이야기를 듣겠다는 것인데, 접근을 막은 것도 황당하고 야당 원내대표를 접근을 금지시키는 수색의 대상으로 봤다는 것도 참으로 황당하다"고 지적했다.


이를 두고 국민의힘은 야당 원내대표에 대한 전례 없는 신체수색에 강력한 유감을 표명했다.

최형두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오늘 시정연설을 앞두고 대통령과 국회의장, 여야 원내대표 간담회장 앞에서 청와대 경호팀이 주 원내대표를 신체 수색하는 전례 없는 사태가 벌어졌다"면서 "청와대가 국회의사당 내에서 야당 원내대표의 접근조차 막는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이어 "국회의사당 내에서 야당 원내대표의 신체 수색을 강압적으로 하는 것은 의회에 대한 노골적 모욕"이라며 "국민의힘은 국민과 함께 청와대의 안하무인에 분노한다"고 일갈했다.


또 그는 "야당 원내대표를 경호팀으로 차단한 대통령은 일찍이 없었다"며 "야당 원내대표의 간담회 접근에도 '문리장성'이고 '재인산성'인가? 국민은 '한 번도 겪지 못한 나라'를 경험하고 있다"고 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국회 사무총장을 지낸 5선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제가 국회 사무총장을 하던 시절에도 대통령이 당 지도부와 티타임을 할 때 몸수색을 하거나 제지한 전례가 없었다. 의회에 대한 노골적 모욕"이라고 비판했다.


같은 당 조해진 의원 또한 비판 대열에 합류했다. 그는 "오늘 국회에서 의회주의의 미래에 암운을 드리우는 장면들이 동시에 펼쳐졌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야당 원내대표가 국회의장실 대통령 티타임 자리에 초청을 받아 들어가다가 의장실 입구에서 청와대 경호원에게 검색을 당했다. 국회 본회의장에는 청와대 경호원들이 회의장을 빙 둘러선 가운데서 회의가 진행됐다"며 "이 모두가 유례없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오늘 국회에서는 손님이 데리고 온 수행원들이 집주인을 검문검색했고, 주인은 자기 집에 들어가면서 자기가 위해사범이 아님을 객의 수하에게 증명해야 했다"면서 "말 그대로 주객전도"라고 했다.


그러면서 조 의원은 "오늘 본회의장에서 국회의원들은 대통령에 대한 잠재적 테러범 취급을 당했다"며 "청와대 경호원들 감시받으며 회의하기는 개인적으로 처음"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논란이 일자 청와대 경호처는 입장문을 내고 "대통령 외부 행사장 참석자 검색은 '경호업무지침'에 따르고 있다"며 "경호업무지침에 따르면 외부 행사장 참석자에 대해서는 전원 검색하는 것이 원칙"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국회 행사의 경우는 청와대 본관 행사 기준을 준용해 5부요인-정당 대표 등에 대해서는 검색을 면제하고 있다"며 "정당 원내대표는 검색 면제 대상이 아니다"라고 부연했다.


다만 경호처는 현장에서 융통성이 발휘되지 못한 점에 대해서는 유감을 표했다. 경호처는 "경호처장은 현장 경호 검색요원이 융통성을 발휘했으면 좋았을 것이라는 아쉬움과 함께 유감을 표했다"고 전했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