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낙연 민주당 대표 “5·18 법안, 당론 채택할 것”

최종수정 2020.10.24 12:25 기사입력 2020.10.24 12:25

댓글쓰기

당대표 취임 후 첫 5·18민주묘지 참배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4일 오전 5.18민주묘지에서 윤상원 열사를 참배하고 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4일 오전 5.18민주묘지에서 윤상원 열사를 참배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윤자민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5·18민주화운동 관련 법안을 당론으로 채택해 이번 정기국회 안에 매듭짓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24일 오전 11시 취임 후 처음으로 5·18국립묘지를 찾았다. 이날 참배에는 이개호·이병훈·이용빈·조오섭·윤영덕 국회의원 등이 함께했다.

이 대표는 “지난 8월 29일 당대표 취임한 이후 곧바로 5·18민주묘지를 참배하려고 했지만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하는 의미로 이제야 오게 됐다”며 “오월정신은 대한민국 현대사에서 가장 참혹한 일이지만 미래의 자양분을 공급하는 영원한 정신으로 남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코로나 위기 속에 광주에서는 대구·경북 확진자를 치료하기 위해 병상을 내주는 공동체 정신을 발휘했다”면서 “그러한 공동체 정신이 대한민국을 선도하는 정신이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5·18 관련 법안, 즉 명예훼손 처벌법과 진상규명에 관해서는 오는 27일 총회를 열어 당론으로 채택할 것”이라며 “이번 정기국회 안에 매듭짓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고 조비오 신부에 대한 사자명예훼손으로 재판 중인 전두환씨에 대해서는 “우리나라의 사법 정의가 재판에서 실현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 대표는 ‘오월혼을 기억하며 국난을 극복하고 함께 잘 사는 일류국가를 이루겠습니다’고 방명록에 작성한 뒤 참배했다.


특히 윤상원 열사 묘비에서는 무릎을 꿇고 한동안 묘비를 잡고 고개를 숙이기도 했다.


이 대표는 오월단체와 간담회를 진행했으며 오후에는 종교단체 등과 차담회를 이어갈 예정이다.




호남취재본부 윤자민 기자 yjm307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