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프리미엄 기대감 부는 ‘완주 푸르지오 더 퍼스트’, 계약 돌입

최종수정 2020.10.23 09:59 기사입력 2020.10.23 09:59

댓글쓰기

완주 첫 브랜드 아파트, 최고 7.2대 1로 전 타입 1순위 청약 마감
브랜드에 걸맞은 상품성 호평, 분양권 전매제한 1년 단지

프리미엄 기대감 부는 ‘완주 푸르지오 더 퍼스트’, 계약 돌입


완주 첫 브랜드 아파트인 ‘완주 푸르지오 더 퍼스트’가 23일부터 4일간 당첨자 계약을 진행한다. 브랜드 파워에 걸맞은 우수한 입지·상품이 호평을 받은데다, 공공택지분양권 전매제한 강화를 피한 단지여서 계약도 순조로울 전망이다.


이 아파트는 지난 28일 진행된 1순위 청약 결과 498가구(특별공급 제외)에 2,531건의 청약이 몰리며 평균 5.08대 1의 경쟁률로 전 타입 청약 마감된바 있다. 최고 경쟁률은 262가구에 1,883건이 접수돼7.19대 1을 기록한 84㎡A 타입이 차지했다.

분양 관계자는 “지역 최초 브랜드 아파트로 푸르지오가 공급된다는 소식에 완주는 물론 전주, 익산 등 주변 도시에서도 청약을 넣은 사람이 많고, 분양권 전매 제한 1년을 적용 받는 마지막 아파트여서 구매 부담이 적은 것도 흥행에 힘을 보탰다”며 “견본주택으로 문의전화가 끊이질 않고 있어 계약도 순조로울 전망이며, 무엇보다 완주 첫 브랜드 아파트에 걸맞은 ‘랜드마크’가 될 수 있도록 단지구성과 평면에 각별히 신경을 쓸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완주 푸르지오 더 퍼스트는 전북 완주군 삼봉지구 B-2블록(삼계읍 수계리 705번지 일원)에 들어서며, 지하 1층~지상 최고 25층 6개동, 전용면적 72?84㎡총 605가구 규모다. 당첨자로 선정된 날로부터 1년이 지나면 분양권 전매가 가능하다.


삼봉지구는 삼례읍과 봉동읍 일원(총 91만4000㎡)에 조성되는 지역 첫 공공주택지구로 입주 시점에 다채로운 편의시설 이용이 가능할 전망이다. 편의시설이 밀집한 전주 에코시티까지 차량으로 7분 거리며, 완주산업단지까지 차로 3분이면 갈 수 있는 ‘직주근접 프리미엄’도 누릴 수 있다.

브랜드 파워에 걸맞은 상품성도 돋보인다. 전 세대 개방감 높은 4베이를 적용하고, 4룸(84㎡A·B) 혁신 설계도 갖춘다. 드레스룸, 팬트리 등 라이프스타일에 맞게 다양한 공간 구성이 가능하며, 골프연습장, 독서실, 피트니스, 어린이집 등 커뮤니티시설도 들어선다.


견본주택은 완주군 삼례읍 수계리 322-1(완주소방서 옆)에 위치한다.




임소라 기자 mail0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