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남원시립도서관,‘책값 돌려주기’사업 본격 추진

최종수정 2020.10.22 00:29 기사입력 2020.10.21 23:43

댓글쓰기

남원시립도서관,‘책값 돌려주기’사업 본격 추진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김태인 기자] 전북 남원시는 지난 6월부터 7월까지 시범운영했던 ‘책값 돌려주기’ 사업이 시민들에게 호평을 받자 21일부터 본격 추진하기로 했다.


21일 남원시에 따르면 ‘책값 돌려주기’ 사업은 시민들이 남원 지역 서점에서 책을 구입해 읽고, 한 달 이내에 공공도서관(남원시립·어린이청소년)으로 구입한 책과 도서 구입을 증빙할 수 있는 영수증을 가져오면 최대 2권까지 남원사랑상품권으로 전액 지원하는 사업이다.

코로나19로 제한 운영돼 온 남원시립도서관이 시민들의 고충을 덜어주고 온라인 서점에 밀려 침체된 지역 서점 지원과 더불어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추진했었다.


앞서 시는 지난 6월부터 7월까지 두 달간 ‘책값 돌려주기’ 사업을 시범 운영한 바 시민 377명이 참여, 643여권의 책을 지역 서점에서 구입해 읽고, 남원사랑상품권으로 7,454천원을 교환 받았다.


시는 이렇게 이번 사업이 시민들의 독서 기회를 확대함은 물론, 지역서점 이용 증가와 지역상품권 반환에 따른 지역 경제 살리기에 기여하는 등 긍정적인 사업 효과를 내자 이를 반영, 관련 조례를 보완하고 사업비를 추가 확보, 지속 추진하기로 했다.

이환주 남원시장은 “책값 돌려주기 사업을 통해 시민들의 독서기회가 더욱 향상되길 기대한다”면서 “아울러 대형 및 온라인 서점에 밀려 쇠퇴해 가는 지역 서점도 살리는데 기여하길 바란다” 고 밝혔다.




호남취재본부 박노식 기자 sd248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