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수돗물 유충' 제주에서도…환경부, 전문가 포함 역학조사반 투입

최종수정 2020.10.21 08:53 기사입력 2020.10.21 08:53

댓글쓰기

조명래 장관, 21일 제주도·수공 등과 긴급 영상회의 개최
영산강유역환경청장, 현장수습조정관 파견…"총력 지원"
환경부, 온라인 수돗물 민원신고 전용 창구서 접수·처리

자료사진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제주 서귀포시 일대 수돗물에서 잇따라 유충이 발견됨에 따라 환경부가 정밀역학조사반을 투입하는 등 대응에 나섰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21일 고영권 제주도 부지사를 비롯해 영산강유역환경청, 한국수자원공사 등과 긴급 영상회의를 열고 유충 확산 차단 조치 및 대응상황을 점검했다.

앞서 지난 19일 제주 서귀포시 서귀동의 한 주택에서 유충 발생 신고가 접수됐다. 당일에는 민원발생 세대 외에 인근세대나 공급계통 배수지 등에서는 유충을 발견하지 못하고 민원세대 노후된 계량기 교체 등 주변을 정비했다.


그러나 같은 세대에서 유충 민원이 추가로 제기됨에 따라 20일 공급계통 전반에 걸쳐 유충발생 실태를 조사했다. 조사 결과, 서귀동에 수돗물을 공급하는 강정정수장과 취수원인 강정천에서 유충을 발견했다. 유충이 수도관을 통해 가정으로 이동한 것으로 추정된다.


강정정수장(시설용량 2만5000t/일)은 급속여과방식으로 운영 중이다. 지난 7월 점검 시 여과지 시료채취 후 유충서식 여부를 확인했을 때 유충은 발견되지 않았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조명래 환경부 장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환경부는 20일 수자원공사 영섬유역수도지원센터에서 구성·운영하고 있는 유충발생 정밀역학조사반을 제주도에 파견해 발생원인 조사, 확산 방지 및 모니터링 방법 등 대책을 논의했다.


역학조사반은 이번 상황이 종료될 때까지 활동하며 유충 발생원인, 발생원 차단, 공급계통 모니터링 등을 지원한다.


21일에는 지난 7월 인천 수돗물 유충 발생 시 활동한 전문가 3명을 추가 지원해 총 23명이 정밀역학조사반에서 활동할 예정이다.


환경부 관계자는 "현재까지 유충발생 세대는 2세대이지만 추가적으로 발생할 수 있는 만큼 사태의 조기 수습을 위해 영산강유역환경청장을 현장수습조정관으로 파견해 신속하게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총력 지원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환경부는 지난 9월 발표한 '수돗물 위생관리 종합대책'에 따라 온라인 수돗물 민원신고 전용창구를 개설해 유충민원을 접수·처리하도록 하고 있다.


신진수 환경부 물통합정책국장은 "최대한 빠른 시일 내 수돗물이 정상화될 수 있도록 제주도와 함께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세종=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