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답십리자동차부품상가 재개발 조합설립추진위원회 승인

최종수정 2020.09.28 23:34 기사입력 2020.09.28 23:34

댓글쓰기

동대문구, 25일 답십리자동차부품상가 도시정비형 재개발정비사업 조합설립추진위원회 승인...70%이상 동의율, 단기간 내 조합설립 추진 예정…603세대 공동주택, 판매 업무시설 조성 박차

조감도

조감도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동대문구(구청장 유덕열)는 우리나라 최대의 자동차부품상가인 답십리자동차부품상가의 도시정비형 재개발정비사업 조합설립추진위원회(위원장 이대규)를 지난 25일 승인했다.


이에 따라 답십리자동차부품상가 현대화가 가속화되고, 일대 지역경제가 활성화 될 것이라는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1982년 문을 연 답십리자동차부품상가는 자동차부품 도·소매, 수출업체가 속속 들어서면서 국내 최대의 자동차부품 유통산업의 중심지로 성장하게 됐으나 최근에는 시설이 노후화되고 산업 경쟁력이 악화됐다.


현대화 필요성이 대두됨에 따라 동대문구는 주민제안을 받아 서울시 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거쳐 9월3일 이 곳을 도시정비형 재개발사업구역으로 지정했다.


재개발정비사업으로 답십리동 952번지 일대 1만7914㎡ 부지에는 최고높이 105m, 상한용적률 840% 이하를 적용받아 판매시설, 공동주택 및 업무시설 등이 7개 동 최고 29층 규모의 주상복합 단지가 들어선다.

답십리자동차부품상가는 토지등소유자의 재개발사업 의지가 높아 구역지정고시(2020.9.3.)이후 단기간 내에 전체 토지등소유자의 70%이상의 동의율을 확보, 25일 추진위원회가 승인됨에 따라 본격적인 사업 추진의 여건이 마련됐다.


추진위원회는 높은 동의율에 힘입어 빠른 시일 내에 조합설립인가를 받을 예정이다.

답십리자동차부품상가 재개발 조합설립추진위원회 승인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 “동대문구의 대표적 지역상권인 답십리자동차부품상가의 재개발로 새로운 미래형 복합공간을 조성할 것”이라며 “이 공간이 지역 랜드마크로 자리 잡아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청년 창업과 일자리 창출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