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재명, 코로나 자살 급증에 "죽지 말고 살자…40년전 저도 극단적 선택"

최종수정 2020.09.27 17:39 기사입력 2020.09.27 13:39

댓글쓰기

이재명, 코로나 자살 급증에 "죽지 말고 살자…40년전 저도 극단적 선택"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공장에서 사고로 장애를 입고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던 40년전 자신의 아픈 과거를 회상하며 최근 코로나 우울증(코로나 블루)으로 인해 자살하는 사람이 늘고 있다는 소식에 마음이 아프다며 "우리 죽지 말고 살자"고 격려했다.


이 지사는 26일 페이스북을 통해 "최근 코로나 이후 자해, 우울증, 자살 신고가 증가했다는 기사에 마음이 쓰인다"며 "벼랑 끝에 서 있다고 느낄 때, 이 세상 누구도 내 마음을 알아주는 이 없다고 느낄 때 극단적인 생각이 차오르게 되는데 제가 이를 두고 뭐라 함부로 말 보탤 수 있을까요"라며 도움을 주지 못하는 자신의 안타까운 심정을 토로했다.

그는 그러면서 "아시는 분들은 아시겠지만 저 또한 어린 시절 '하지 말아야 할 선택'을 하기도 했었다"며 40년전 자신의 아픈 과거를 힘들게 들춰냈다.


이 지사는 "13살부터 위장 취업한 공장에서 일을 하다가 사고로 장애를 갖게 되었고 가난의 늪은 끝모르게 깊었다"며 "살아야 할 아무 이유도 찾지 못해 (수면제를 먹고 극단적 선택을 하려고 동네약국서 수면제를 달라고 했더니 약사가) 수면제 대신 소화제를 왕창 줬다. 엉뚱한 소화제를 가득 삼키고 어설프게 연탄불 피우던 40년 전 생각이 아직도 또렷하다"며 아픈 과거사를 전했다.


이 지사는 이런 상황에서 "저를 살린 건 이웃 주민들이었다"며 "돌이켜보면 제가 우리 사회에 진 가장 큰 빚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극단적 절망속에서 우리를 일으켜 세우는 건 바로 서로를 향한 사소한 '관심'과 '연대'라고 강조했다.


또 "공적 책무도 절망에 빠진 이들을 위해 사회와 정부가 마땅히 해야 할 의무"라며 "더 많은 이들을 향한 경제정책과 복지정책이 절실하게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 지사는 그러면서 "(제가)스스로 목숨을 끊지 않아도 되는 세상 만들어보기 위해 몸부림쳐 볼 테니 한 번만 더 힘을 내자"며 ""우리 죽지 말고 살자"고 격려했다.


한편 경기도는 24시간 전화 응급 심리상담 핫라인(1577-0199)을 운영하고 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