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믹타 대표' 文대통령 "코로나 백신·치료제 공평한 접근권 보장"

최종수정 2020.09.21 23:55 기사입력 2020.09.21 23:55

댓글쓰기

유엔 75주년 기념 고위급 회의 '믹타' 대표로 연설…"다자주의 국제질서 회복해야"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유엔(UN) 75주년 기념 고위급 회의에서 믹타(MIKTA) 의장국 자격의 연설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에 대한 공평한 접근권 보장을 요구했다. 이번 유엔 연설은 화상을 통해 이뤄졌으며 믹타 최초의 정상급 대표 발언이다.


믹타는 2013년 9월 제68차 유엔 총회를 계기로 출범했으며 한국을 비롯해 멕시코, 인도네시아, 터키, 호주 등으로 구성돼 있다. 한국은 올해 2월부터 내년 2월까지 믹타 의장국을 담당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최근 우리에게 닥친 ‘코로나19’라는 위기는 유엔과 믹타 5개국의 정신인 ‘다자주의’를 위협하고 있다"면서 "우리 믹타 5개국은, 코로나 극복의 답이 ‘단결, 연대와 협력’이라는 데 뜻을 같이했다. ‘범지역적이고 혁신적인 파트너십’으로, 선진국과 개도국 간 그리고 지역 간 가교역할을 하며 다자협력 증진에 힘쓰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믹타 대표 공동 발언을 통해 회원 국가의 활동 내용을 설명하면서 다자주의 중요성을 재차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유엔 75조년 기념선언문 채택과 관련해 "우리 믹타 5개국은 이번 선언문 채택을 환영하며, 유엔을 중심으로 코로나 위기극복을 비롯해, 기후변화 대응, 국제평화와 안전 유지, 불평등 해소와 같은 인류 앞에 놓인 도전에 쉼 없이 맞서 나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의 코로나19 대응 과정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위기의 순간, 한국 국민들은 ‘모두를 위한 자유’의 길을 선택했다. 정부는 모든 상황을 투명하게 공개했고, 국민들은 ‘이웃’의 안전이 곧 ‘나’의 안전이라는 생각으로 자발적으로 마스크를 착용하며, ‘사회적 거리두기’에 적극 동참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지역과 국경을 봉쇄하지 않고 방역물품을 나누며, ‘이웃’의 범위를 ‘국경’ 너머로까지 넓힘으로써 방역과 경제를 함께 지킬 수 있었다"면서 "‘한국의 이야기’는 결국 유엔이 이뤄온 자유와 민주주의, 다자주의와 인도주의라는 ‘인류 보편의 가치’를

위기 앞에서 어떻게 ‘실천’했느냐의 이야기"라고 강조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연대와 협력’은 바이러스가 갖지 못한 인류만의 힘이다. 코로나에 승리할 수 있는 가장 강력한 무기"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백신·치료제의 ‘공평한 접근권’을 보장해야 한다. 국제모금을 통해 국제기구가 충분한 양의 백신을 선구매하여, 개도국도 그 혜택을 받을 수 있게 해야 한다"면서 "한국은 ‘국제백신연구소’의 본부가 있는 나라로서, 개도국을 위한 저렴한 백신 개발·보급 활동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문 대통령은 "‘다자주의’ 국제질서를 회복해야 한다. 방역과 함께 세계 경제회복의 원동력이 될 것"이라며 "한국은 봉쇄 대신 기업인 등 필수인력의 이동을 허용하자고 G20 정상회의에서 제안했고 또 채택된 바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그린 회복’을 이뤄야 한다. 지난 7일은 한국 주도로 채택된 유엔 ‘세계 푸른 하늘의 날’이었다"면서 "인류의 일상이 멈추자 나타난 푸른 하늘을 보며 ‘자연과 인간의 공존’을 다시한번 생각하게 됐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기후위기 해결과 동시에 일자리를 창출하고 포용성을 높이는 ‘글로벌 그린뉴딜 연대’에 많은 국가들이 함께하길 바란다. 내년 한국에서 열리는 ‘P4G 정상회의’에서 큰 진전이 있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 연설과 관련해 "유엔이 다져온 다자주의 국제질서를 토대로 누구도 소외되지 않는 포용적 공동체 실현을 위한 선도적인 역할을 해나가고자 하는 믹타 5개국 결의와 우리 정부의 기여 의지를 널리 알린 것"이라며 "올해 우리의 제안으로 성사된 믹타 사상 첫 정상급 대표 발언은 믹타의 파트너십을 한층 강화하는 계기가 된 것"이라고 평가했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