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수로, 이낙연에 "전생 무슨 죄 지었나 싶을 정도로 괴로워" 고충 토로

최종수정 2020.09.21 09:00 기사입력 2020.09.21 07:39

댓글쓰기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을 찾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로 위기를 맞은 공연예술 현장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이 대표 오른쪽은 배우 김수로씨./사진=연합뉴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을 찾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로 위기를 맞은 공연예술 현장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이 대표 오른쪽은 배우 김수로씨./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강주희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공연예술 현장을 찾았다. 이 대표를 만난 배우 김수로(더블케이 필름앤씨어터 대표)는 "공연하는 사람들이 전생에 무슨 죄를 지었나 싶을 정도로 힘든 시기"라고 털어놨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S씨어터에서 연극계 종사자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 대표는 "여러 분야가 코로나19 때문에 말할 수 없이 위축됐고 공연예술계도 큰 고통을 받는 곳"이라며 "고통스러운 과도기를 어떻게 지내고 계신가 얘기를 듣고 싶다"고 말했다.

김수로는 "살면서 이렇게 멘붕(정신이 무너짐)이 오기 쉽지 않은데 공연하는 사람들이 전생에 무슨 죄를 지었나 싶을 정도로 괴롭다"며 "공연을 취소했을 때도 100% (대관비를) 다 내게 돼 있다. 그러면 저희 같은 작은 공연제작사는 다 파산할 수밖에 없다"고 고충을 토로했다.


이에 이 대표는 "우리가 호텔을 가든 비행기를 타든, 안 가고 안 타도 100%를 내는 곳은 없다"며 "쓰지도 않은 대관료를 100% 물어내라는 것은 대단히 불합리하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실태 파악에) 나섰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허지혜 연극열전 대표는 "공연계가 고통받은 부분이 거리두기"라며 "거리두기가 맹목적으로 중요한 것인지, 효과와 목적이 중요한 것인지, 후자라면 정확하게 이런 환경에서 이렇게 하면 일상생활을 누릴 수 있다는 것인지 의사소통이 필요한 단계가 아닌가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방역당국의 판단을 받아보자"며 "마침 오늘 청와대, 정부, 민주당 간부 10명이 모이는 당ㆍ정ㆍ청 회의가 있다. 여러분께 들은 말씀을 정부나 청와대에 전달하겠다"고 답했다.




강주희 인턴기자 kjh81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