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조명래 환경부 장관, 곡성 폭우 피해 현장 방문…재발 방지 검토

최종수정 2020.08.14 22:29 기사입력 2020.08.14 22:29

댓글쓰기

조명래 환경부 장관, 곡성 폭우 피해 현장 방문…재발 방지 검토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김춘수 기자] 섬진강권 5개 지역의 기초자치단체장이 최근 침수 사태는 댐 관리 실패가 불러온 참사라고 지적한 가운데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수해 현장을 찾았다.


전남 곡성군은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14일 지역 수해 지역을 찾아 재발 방지 대책 등을 협의했다고 밝혔다.

곡성군에 따르면 조명래 환경부 장관을 비롯해 영산강유역환경청장,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이 14일 오후 5시 곡성군 수해 지역을 방문했다. 조명래 장관 일행은 먼저 곡성군 고달면 섬진강 제방 붕괴 현장을 찾아 피해 현황을 둘러봤다.


유근기 군수는 이 자리에서 조명래 장관에게 현재 섬진강댐 홍수조절용량으로는 사실상 효과적인 홍수통제가 불가능함을 역설했다.


유 군수에 따르면 곡성군은 이미 2010년에도 섬진강댐 방류로 인한 피해가 발생한 바 있고, 이에 대한 대응으로 환경부에서 2015년 댐 승고사업이 준공됐다. 하지만 댐 승고사업이 홍수통제능력보다는 담수 용량 증가를 목적으로 진행됐다는 의견이다.

이 같은 상황을 설명하며 유근기 군수는 조명래 장관 일행에게 3가지 재발 방지 대책을 주문했다. 먼저 ▲섬진강댐 관리 매뉴얼을 전면 재검토해 홍수통제 기능을 강화할 것을 요구했다.


이어 ▲둘째 갈수기 적정 하천 유지수 상시 방류, ▲마지막 6월~9월 우기철 집중호우 또는 태풍 등 자연재해 대비 댐 예비방류를 촉구했다.


이에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검토해보겠다고 답했다. 그리고 곡성읍 신리 침수지역으로 자리를 옮겨 피해 현황을 살폈다.


곡성군 관계자는 “환경부 장관께서 방문한 만큼 이번에 확실한 대책이 나오길 바란다”고 기대감을 내비쳤다.


한편, 섬진강댐 하류 지역 6개 시군은 지난 13일 환경부에 특별재난지역 지정과 피해 보상, 수계 관리를 국토교통부로 환원할 것을 촉구하는 공동건의서를 전달하고 한국수자원공사에 항의 방문해 부실한 물관리를 주장했다.


이들 시군은 수자원공사가 담수량 관리에만 집중해 집중호우가 예고됐음에도 사전에 물을 적절하게 방류하지 못했다며 방류량 재산정과 체계적인 수계 관리를 위한 섬진강 유역 관리청 신설 또는 국토부로 관리권 환원 등을 요구하고 있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 곡성 폭우 피해 현장 방문…재발 방지 검토



호남취재본부 김춘수 기자 ks766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