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 특사경, 부적합 지하수 사용 '식품접객업소' 적발

최종수정 2020.08.13 07:21 기사입력 2020.08.13 07:21

댓글쓰기

경기 특사경, 부적합 지하수 사용 '식품접객업소' 적발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도가 음용수로 부적합한 지하수를 이용한 식품접객업소를 대거 적발했다.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은 지난 6월17일부터 26일까지 수원, 화성, 용인, 안성 지역 지하수 사용업소 30곳에 대한 집중 수사를 벌여 14곳에서 총 17건의 식품위생법 위반행위를 적발했다고 13일 밝혔다.

위반 내용은 ▲지하수 수질검사 검사기한 내 미실시(7건) ▲위생적 취급기준 위반(7건) ▲유통기한 경과 식품 보관(3건) 등이다.

도는 적발된 업체들에 대해 검찰에 송치하고, 과태료 부과대상은 해당 시ㆍ군에 행정처분을 의뢰할 예정이다.


주요 사례를 보면 안성시 A일반음식점은 2017년 1월 이후 매년 실시해야 하는 지하수 수질검사를 실시하지 않은 채 적합 여부가 확인되지 않은 지하수를 먹는 물과 식품의 조리ㆍ세척 등에 사용하다가 적발됐다. 식품위생법 시행령에 따르면 수돗물이 아닌 지하수 등을 음용 또는 식품 조리ㆍ세척 등에 사용하기 위해서는 매년 수질검사기관에서 지하수 음용 적합검사를 받아야 한다.


화성시 B위탁급식업소는 영업을 시작한 2017년 1월부터 2020년 6월까지 3년 5개월간 보존식을 보관하지 않다가 덜미를 잡혔다. 집단급식업소의 경우 식품위생법에 따라 식중독이 발생했을 때 원인 규명을 위해 조리제공 식품 매회 1인분을 영하 18도 이하에서 144시간 이상 보관해야 한다.

수원시 C일반음식점은 부패한 음식물을 방치하고 청소 불량으로 조리실 내부를 청결하게 관리하지 않다가 적발됐다. 화성시 D일반음식점은 소스, 기름, 어묵 등 유통기한이 지난 식품을 '폐기용' 표시 없이 정상 제품과 같이 보관하다가 단속에 걸렸다.


현행 식품위생법은 검사기한 내 지하수 수질검사를 미실시하거나 유통기한이 경과한 식품을 별도 표기 없이 보관했을 때, 보존식을 일정 시간 이상 보관하지 않은 경우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위생적 취급기준을 위반하면 50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인치권 도 특별사법경찰단장은 "부적합 지하수를 식품용수로 사용할 경우 적발 즉시 허가 취소, 폐쇄하는 원스트라이크 아웃제가 2017년 1월부터 시행되고 있으나 이를 지키지 않는 업체가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며 "식중독 예방을 위해 부적합 지하수 사용 업소 관련 수사를 확대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