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진중권 "통합당, 친박·친이 못 버리면 말짱 도루묵"

최종수정 2020.08.12 22:49 기사입력 2020.08.12 22:49

댓글쓰기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사진=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강주희 인턴기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12일 미래통합당을 향해 "친박근혜계, 친이명박계, 뉴라이트 등과 결별하라"고 요구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통합당에서 다시 친박, 친이들이 슬그머니 목소리를 높인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친박은 박근혜 사면을 얘기하고, 친이는 다시 4대강 전도사 노릇을 시작하고 다시 건국절 논쟁을 시작하는 정신 나간 의원이 있는가 하면, 여전히 개표조작 음모론을 주장하는 얼빠진 이들도 있다"며 "다 퇴행적 행태"라고 비판했다.


이어 "지금 통합당으로 지지가 돌아온다고 하나, 이들과 명확한 선을 긋지 못하면 말짱 도루묵"이라고 지적했다.


진 전 교수는 "보수도 이제 분화를 해야한다. 민주당과 정의당처럼 보수진영도 그 안에서 노선을 나눌 필요가 있다"며 "탄핵 무효를 외치는 친박, 건국절 제정하자는 뉴라이트, 개표조작을 주장하는 음모론자들은 조원진의 우리공화당으로 보내고 통합당은 중도층과 소통이 가능한 보수정당으로 리모델링을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통합당이 5.18을 함께 기념하고, 세월호 진상조사에 협력하고 두 대통령의 구속에 대해 사과하려는 것은 평가할 만 하다"며 "철 지난 극우반공주의, 시장만능주의 이념을 버리고 공화주의의 관점에서 전 국민을 위한 정책을 생산하는 대안정당이 돼야한다"고 강조했다.




강주희 인턴기자 kjh81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