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전문가 "코로나19 백신개발 서두르다 부작용 점검 못해"

최종수정 2020.08.08 14:04 기사입력 2020.08.08 14:0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문제원 기자] 일본의 면역 전문가가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백신 개발에 혈안이 된 최근 세태에 우려를 표했다. 코로나19 백신개발에 서두르다가 부작용을 제대로 점검하지 못할 수 있다는 취지다.


일본 면역학회장을 지낸 미야사카 마사유키 오사카대 면역학 프런티어 연구센터 초빙교수는 8일 보도된 도쿄신문 인터뷰에서 "국내에서 신중하게 임상시험을 하지 않으면 효과가 확인되지 않으며, 기간을 단축하면 중대한 부작용을 놓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선진 제약회사들이 바이오 기술을 활용한 유전자 백신을 만들고 '접종했더니 항체가 생겼다'는 발표를 내놓은 것과 관련해 가능성에 주목하면서도 신중해야 한다는 견해를 밝혔다.


미야사카 교수는 "유전자 백신 기술은 효과가 있을 가능성이 크다"면서도 "만들어진 항체의양이 충분한지 어떤지도 모른다. 코로나는 항체가 만들어져도 도움이 되지 않는 일이 있다"고 강조했다.


감염됐을 때 오히려 증상을 악화시키는 나쁜 항체를 생성해 바이러스와 결부되면서 전신 면역세포의 일종이 감염되는 '항체 의존성 면역증강'(ADE)이 발생할 수도 있다는 설명이다.

이런 현상은 코로나19와 유사한 사스(SARSㆍ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동물실험에서 확인됐으며, 미야사카 교수는 "코로나바이러스가 무서운 이유"라고 강조했다고 도쿄신문은 전했다.


그는 "안전성이나 예방효과는 대규모 접종으로부터 1년 정도 지나지 않으면 알 수 없다"며 시간을 두고 안전성을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제대로 절차를 밟지 않고 접종하면 인체 실험이 되고 만다"며 "유효한 백신 개발에는 2년은 걸릴 것"이라고 내다봤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