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병수 울릉군수, 태하리 주민간담회 … "500억 환경정비사업 확정"

최종수정 2020.08.08 12:50 기사입력 2020.08.08 12:50

댓글쓰기

태하1리 주민들, 방파제 연장·분교 활용·소방파출소 유치 건의

김병수 울릉군수, 태하리 주민간담회 … "500억 환경정비사업 확정"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박동욱 기자] 울릉도 태하항 방파제 30m 연장 건설, 장기간 폐교로 남아있는 남양초등학교 태하 분교의 활용방안, 재난 재해 사각지대에 놓인 태하지역에 대한 소방파출소 유치 문제 등등.


8일 '섬 가운데 섬'으로 일컬어지는 경북 울릉군 태하1리 마을에서 열린 김병수 울릉군수의 현장 간담회에서는 지역 주민들이 그동안 묵혀왔던 민원을 쏟아내며 조속한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이날 낮 2시간 가량 진행된 간담회에는 이장, 마을 지도자, 지역원로 등 150여명의 주민과 지역구 출신 남진복 경북도의원(농수산위원회 위원장), 이상식 군의회 부의장, 박인도 군의원 등이 참석했다. 주민들은 이날 굵직굵직한 지역현안과 함께 태하 마을이 울릉도 관광 명소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다양한 시책을 개발·추진해 줄 것을 건의했다.


김병수 군수는 "태하지역이 지역별 균형 발전에서 소외되지 않도록 98억원 규모의 어촌 뉴딜 사업과 404억원 규모의 연안 정비 사업이 확정돼 있다"며 "건의 사항들에 대해서는 경북도 등 관계기관에 적극 건의하는 등 문제 해결에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영남취재본부 박동욱 기자 pdw120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