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트럼프 대통령 "재선된다면 북한과 빨리 협상할 것"

최종수정 2020.08.08 10:27 기사입력 2020.08.08 09:53

댓글쓰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문제원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재선된다면 북한과 매우 빨리 협상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7일(현지시간) 뉴저지주 베드민스터의 개인 리조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우리가 (대선에서) 이기면 이란과 매우 신속하게 협상할 것이고 북한과 매우 신속하게 협상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2016년 대선에서 자신이 당선되지 않았으면 북한과 전쟁을 벌였을 것이라는 주장도 반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모든 사람이 트럼프가 우리를 전쟁하게 할 것이라고 했지만, 아니다. 그건 정반대였다"며 "우리는 실제로 북한과 관계를 맺고 있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날 발언은 재선시 북한과의 협상을 우선 과제 중 하나로 추진하겠다고 공식화한 것이다.

대선 전 대북 협상 타결에 대한 의지를 밝혀 북한의 도발 등을 최소화하겠다는 목적도 반영된 것으로 해석된다.


다만 한편으로는 대선 전에는 북한과의 협상이 현실적으로 힘들다는 의미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5일 폭스뉴스와 인터뷰에서도 만약 11월 대선이 없다면 북한과 협상 테이블에 있을 것이라며 북한과 잘하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그는 "우리는 북한과 잘하고 있다"고 말하며 현재는 북한과의 비핵화 협상이 지지부진하지만 여전히 긍정적인 입장을 가지고 있음을 내보였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