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백악관 "워싱턴 등 9개 도시서 코로나19 환자 늘어"

최종수정 2020.08.08 09:03 기사입력 2020.08.08 09:03

댓글쓰기

백악관 (사진=연합뉴스)

백악관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문제원 기자] 미국 백악관의 보건 당국자가 워싱턴DC 등 9개 도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늘고 있다고 경고했다. 미국의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는 16만명을 넘었다.


7일(현지시간) 폭스뉴스 등에 따르면 데비 벅스 백악관 코로나19 대응 조정관은 9개 도시 보건 당국자 등과 비공개 전화 회의를 하고 코로나19 확산에 주의를 당부했다.

벅스 조정관이 코로나19 환자가 늘고 있다고 언급한 9개 도시는 워싱턴DC, 볼티모어, 애틀랜타, 캔자스시티, 포틀랜드, 오마하, 시카고, 보스턴, 디트로이트 등이다.


벅스 조정관은 "워싱턴DC, 시카고, 보스턴, 디트로이트에서 확진율이 서서히 상승하고 있다"며 "볼티모어와 애틀랜타 등은 환자 숫자가 매우 높은 수준이어서 우려된다"고 경고했다.


이어 "이번에는 도시와 농촌 지역에서 동시에 확산하고 있다는 점에서 3∼4월의 발병 상황과는 다르다"고 강조했다.

미국 본토에서 떨어진 하와이주에서도 확진자가 다시 늘면서 주 정부가 여행 제한 조치를 부활시켰다. 데이비드 이게 주지사는 성명을 통해 하와이에 도착하는 여행객들에게 14일 격리 의무를 부과하고 섬을 이동하는 여행을 제한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 존스홉킨스 대학에 따르면 미국의 코로나19 환자는 492만6068명, 사망자는 16만980명으로 집계됐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