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종합]"집 팔기 싫어 사표? 미꾸라지네"…8월 靑수석 집단 사의에 '부글부글'

최종수정 2020.08.07 18:41 기사입력 2020.08.07 17:20

댓글쓰기

7일 노영민 靑 비서실장 등 5명 수석비서관 '사의 표명'
통합당, 이날 논평 통해 "결국 집 택해, 꼬리자르기식"
누리꾼들 "권력은 잠깐이고 돈은 영원해" 거센 비판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7일 청와대에서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비서실 소속 수석비서관 5명의 사의표명에 대해 브리핑 하는 모습.사진=연합뉴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7일 청와대에서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비서실 소속 수석비서관 5명의 사의표명에 대해 브리핑 하는 모습.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김연주 인턴기자]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을 포함한 비서실 소속 수석비서관 5명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사의를 표명하자 정치권을 비롯해 누리꾼 사이에서 비판 여론이 일고 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7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최근 상황에 대한 종합적인 책임을 지겠다는 뜻에서 사표를 냈다"고 밝혔다.

이번에 사의를 밝힌 수석은 비서실장 산하에 있는 정무·민정·국민소통·인사·시민사회 수석 등 5명이다.


앞서 노 비서실장은 지난달 2일 청와대 비서관급 이상 참모 중 다주택자에게 '한 달 안에 실거주 주택을 제외한 나머지 주택을 처분하라'는 권고가 내려지자 강남 아파트 대신 충북 청주시 아파트를 매각해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이른바 '똘똘한 한 채를 챙겼다'며 거센 비판을 받기도 했다.


노 비서실장과 함께 사의를 표명한 김조원 민정수석과 김외숙 인사수석, 김거성 시민사회수석도 다주택자로 알려졌다.

7일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비서실 소속 수석비서관 5명의 사의 표명에 대한 누리꾼 반응.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7일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비서실 소속 수석비서관 5명의 사의 표명에 대한 누리꾼 반응.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이들의 사의표명이 알려지자 온라인을 중심으로 비판 여론이 거세지고 있다.


참모진의 사의 표명을 다룬 기사들에는 '권력은 잠깐이고 돈은 영원하다', '정책참여 못 하는 다주택 의원들도 곧 사퇴할 것", "집 팔기 싫어서 사표 썼네', '거의 미꾸라지급 회피 방법이다' 등 반응의 댓글이 줄줄이 달렸다.


부동산 정책에 대한 불신을 드러내기도 했다. 누리꾼들은 "부동산 정책 설계 자체가 잘못됐다는 걸 보여준 꼴", "부동산 대책에 대한 책임을 노영민이 떠안고 가는 거 아니냐", "얼토당토않은 정책이라는 걸 증명한 셈", "실패한 정책이라 권력보다 재산을 지키는 편이 더 낫다고 판단한 거 아니냐" , "부동산 시장이 어떻게 될지 예상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정치권에서도 이들의 다주택 논란을 문제 삼아 비판을 하고 나섰다.


또 김은혜 통합당 대변인은 이날 구두 논평에서 "이번 발표를 보면 대충 위기를 모면하고자 하는 보여주기식 꼬리 자르기라는 인상을 지울 수 없다"며 "부동산 실정의 김현미 (국토부) 장관과 김상조 정책실장, 민주주의와 법치를 앞장서서 무너뜨린 추미애 (법무부) 장관, 방송 중립성을 훼손한 한상혁 방통위원장부터 스스로 책임지는 모습을 보였어야 했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사의를 표명한 청와대 참모진들의 다주택 논란과 관련해 "'강남 두 채' 김조원 민정수석은 결국 집을 택했다. 내놓은 집이 안 팔려서 1주택자 못한다던 김외숙 인사수석도 불행인지 다주택자로 남게 됐다"고 지적했다.


황보승희 통합당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이들의 사의 표명을 언급하며 "결국 집이 최고"라며 "집값 잡겠다고 '한 번도 경험해 보지 못한 나라' 만들더니 부동산 불패만 입증하고 떠나네"라고 일침을 가했다.


황보 의원은 이날 사의 표명을 한 김조원 청와대 민정수석을 겨냥해 "결국 집이 최고네요. 어제 급하게 매물 거둔 이유가 이거 때문인가"라며 비꼬기도 했다.


한편, 청와대는 8월 말까지 비서관급 이상에서 다주택자가 없게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김연주 인턴기자 yeonju185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