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야쿠르트, KIOST와 ‘스피룰리나 추출물’ 산업화 업무협약 체결

최종수정 2020.08.07 16:01 기사입력 2020.08.07 16:01

댓글쓰기

- 민관 우호협력체계 강화 사례로 국내해양자원 활용 기술력 향상과 인지기능 개선제품 개발 기틀 마련

야쿠르트, KIOST와 ‘스피룰리나 추출물’ 산업화 업무협약 체결


야쿠르트가 한국해양과학기술원(이하 KIOST)과 ‘해양미세조류 유래 인지기능 개선소재 산업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지난달 15일, KIOST 본원에서 진행한 협약식에는 한국야쿠르트 김병진 대표이사와 KIOST 김웅서 원장을 비롯한 관계자 10여 명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의 핵심은 해양미세조류에서 유래한 새로운 해양 원천 소재 ‘스피룰리나 추출물’의 산업화다.

KIOST는 효과성 연구를 통해 스피룰리나 자체 원물보다 기억과 인지기능 개선효과가 뛰어난 추출물을 개발했다. 실제, 해당 물질을 투여한 실험용 쥐 치매 또는 알츠하이머에 결정적으로 관여한다고 알려진 물질(amyloid-β)을 지닌 실험용 쥐의 기억과 인지기능은 최대 90%까지 개선됐다. 또한 노령층을 대상으로 ‘스피룰리나 추출물’을 12주간 섭취하게 하였을 때 시각기억과 함께 시ㆍ지각작업기억, 어휘력, 항산화지표 등이 유의미하게 개선되었다.


야쿠르트는 이번 협약을 통해 ‘스피룰리나 추출물’의 제형 개발과 제품 기준규격 수립 등 관련 기술의 산업화를 추진한다. 향후 해당 소재의 기능성에 대한 개별인정과 제품화 기술을 확보할 예정이다.


심재헌 한국야쿠르트 중앙연구소장은 “최근 노년층 인구비중이 커지면서 치매, 알츠하이머 등을 극복하기 위한 연구가 더욱 활발해지고 있다”며, “앞으로 KIOST와 함께 해양자원 소재를 활용한 연구를 진행하며 국민 건강에 이바지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야쿠르트는 지난 2017년부터 KIOST와 함께 국책과제인 ‘해양미세조류 활용 인지기능개선 소재 기술개발‘ 연구에 참여해왔다. 이후에도 지속적인 민관협력 공동연구를 통해 다양한 기능성 소재와 제품을 개발할 예정이다.




임소라 기자 mail0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