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바나나 먹는 아이' 내보낸 '아우디'…뭇매 맞고 광고 중단

최종수정 2020.08.05 07:33 기사입력 2020.08.05 07:33

댓글쓰기

독일 자동차업체 아우디가 어린아이가 바나나를 들고 서있는 광고를 선보였다가 비난이 쇄도하자 사과했다./사진=아우디 트위터 캡쳐

독일 자동차업체 아우디가 어린아이가 바나나를 들고 서있는 광고를 선보였다가 비난이 쇄도하자 사과했다./사진=아우디 트위터 캡쳐



[아시아경제 강주희 인턴기자] 독일 자동차업체 아우디가 어린아이가 바나나를 들고 서있는 광고를 선보였다가 비난이 쇄도하자 사과했다.


3일(현지시간) BBC 방송에 따르면, 아우디는 신형 RS4 광고로 어린 소녀가 선글라스를 끼고 차 앞 그릴에 기대 바나나를 먹는 모습을 담았다. 또한 '심장 박동을 더 빠르게-모든 방면에서'라는 광고 문구도 넣었다.

광고가 공개되자 아이를 선정적으로 이용하고 있다는 비난이 쏟아졌다. 누리꾼들은 "굳이 바나나를 들어야 했냐", "금발 여성, 스포츠카, 바나나는 남성 욕정의 대표적 상징물"이라고 지적했다.


논란이 확산하자, 아우디는 이날 공식 트위터 계정에 올린 글에서 "우리 또한 어린이를 걱정한다. 광고 이미지를 더는 사용하지 않겠다"고 사과했다. 또 내부적으로 이러한 광고가 나오게 된 과정도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아우디의 모그룹인 독일 폭스바겐 자동차는 신형 골프 광고에서 흑인 남성이 차를 타려다가 백인의 손이 나타나 그를 가로막는 광고를 내보내 인종차별 논란을 빚기도 했다.



강주희 인턴기자 kjh81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