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후배 폭행' 이승훈, 공개사과 "자숙하고 반성했다"

최종수정 2020.08.04 22:20 기사입력 2020.08.04 22:20

댓글쓰기

지난달 징계 종료

전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이승훈. 사진=이승훈 유튜브 영상 캡처.

전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이승훈. 사진=이승훈 유튜브 영상 캡처.



[아시아경제 김봉주 인턴기자]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금메달리스트 이승훈(32)이 유튜브를 통해 사과했다.


이승훈은 4일 유튜브에 "이렇게 인사드리게 돼 무척 송구스럽다"며 "평창올림픽이 끝난 뒤 불미스러운 일로 물의를 일으킨 점에 관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그는 "처음에는 어디서부터 이야기해야 할지, 어떻게 해명해야 할지 답답했다"며 "지난 2년 동안 되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이유 불문하고 내 불찰과 잘못이라는 점을 깨닫고 자숙하고 반성했다"고 전했다.


이어 "25년이 넘는 시간 동안 운동하면서 앞만 보고 달려왔는데 주변을 둘러보지 못했다. 내 불찰이다"라며 "앞으로 같은 일을 되풀이하지 않도록 주의하겠다"고 말했다.


이승훈은 후배 선수 2명에게 저지른 폭행 및 가혹행위로 지난해 7월 대한빙상경기연맹 관리위원회 스포츠공정위원회로부터 출전정지 1년 징계를 받았다. 지난달 이승훈의 징계는 종료됐다.



김봉주 인턴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