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BJ 김옥분, 생방송 중 몰카 범죄 노출…'복장 지적' 논란에 "신고할 것"

최종수정 2020.07.25 12:01 기사입력 2020.07.25 11:50

댓글쓰기

BJ 김옥분. 사진=아프리카TV 캡처

BJ 김옥분. 사진=아프리카TV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박희은 인턴기자] 실시간 인터넷 방송을 진행하던 BJ 김옥분이 자신의 신체를 불법 촬영하는 범죄를 당한 충격과 동시에, 2차 피해와 관련된 '의상 논란'에 대한 분노감을 드러냈다.


김옥분은 24일 경기도 시흥의 한 PC방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는 내용을 실시간 방송을 진행했다.

이후 PC방 좌석을 정리하던 김옥분에게 한 남성이 접근해 치마 밑으로 카메라를 들이밀었다. 이 모습은 실시간 방송으로 그대로 노출됐다. 당시 상황을 인지하지 못했던 김옥분은 그대로 방송을 진행했다. 하지만 시청자들이 "몰카를 찍은 것 같다"고 알려줬고, 그는 CCTV를 확인한 뒤 이 남성을 신고했다. 몰카를 찍은 20대 남성은 현장에서 체포돼 현재 경기 시흥경찰서에서 성폭력처벌법상 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로 A씨를 입건해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김옥분은 자신의 아프리카TV 방송에 '오늘 몰카일에 대해'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며 심경을 전했다. 그는 "위로와 몰카범에 대한 욕이 더 많지만 주작(조작)이라는 말과 내 복장 탓을 하는 글도 있더라"며 "100% 조작이 아니다. 조작이면 무고죄를 받을 것이고 아이디 삭제는 물론, 방송도 그만두겠다. 굳이 이런 것으로 홍보하려고 조작하는 멍청한 사람이 아니다"라고 분노했다.


이어 복장을 지적하는 반응들에 "BJ라는 직업이 우선이고 아르바이트는 콘텐츠여서 당연히 의상에 신경쓸 수밖에 없다"라며 "댓글이 가관이더라. '술집 여자' '복장 때문에 당연히 찍을 수밖에 없다' 등 오히려 피해자 탓이라니 어처구니가 없다. 그런 말 하시는 분들은 오늘 몰카범이나 키보드 워리어나 다름없는 똑같은 범죄"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김옥분은 "다 신고 할 것"이라며 "왜 댓글로 연예인이나 BJ들이 스트레스를 받는지 공감이 간다. 피해자인데 오히려 욕 먹는 것이 화가 나고 어이가 없다"고 분노했다.


계속해서 "그래도 위로글이 더 많으니 걱정을 해주셔서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박희은 인턴기자 aaa341717@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다고 난리쳐" 한혜진 "전 남친, 남자 게스트와 오래 대화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