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뉴욕타임스, "홍콩지부 디지털부문 서울로 이전"

최종수정 2020.07.15 16:42 기사입력 2020.07.15 16:42

댓글쓰기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 미국 일간지 뉴욕타임스(NYT)가 홍콩 지부의 디지털 뉴스부문을 서울로 이전한다고 밝혔다. NYT는 중국정부의 홍콩보안법 강행과 미국의 제재조치에 따른 불확실성 확대를 이전 요인으로 꼽았다. 향후 홍콩에 집중돼있던 주요 외신들의 아시아지부들은 대거 이전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14일(현지시간) NYT는 홍콩지부의 디지털 뉴스부문 직원들을 올해부터 내년까지 서울로 이동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직원 중 약 3분의 1에 해당하는 수다. 주요 외신 중 홍콩을 떠난다고 공지한 것은 NYT가 처음이다. NYT측은 "중국정부의 홍콩보안법 강행에 따라 불확실성이 커졌으며 홍콩이 아시아의 저널리즘 허브도시로서 전망이 불확실해졌다"며 "홍콩에서 지금까지 거의 문제가 되지 않았던 취업허가증 취득이 어려워지고 있다"고 밝혔다.

NYT는 홍콩에 아시아지역 디지털뉴스본부를 운영하며 24시간 뉴스 운영 시스템을 운영해왔다. 뉴욕 본사와 런던 본부 등과 더불어 주요 지부 중 하나였다. 당초 뉴욕타임스는 홍콩의 디지털 기능 일부 이전 후보지로 서울 외에 태국 방콕, 싱가포르, 일본 도쿄 등을 검토했다. 이 중 서울은 외국계 기업에 친화적이고, 독립적인 언론이 있으며 아시아 뉴스 시장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는 이유로 높은 점수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