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文대통령 "해보니 되더라"…'대규모 일자리' 한국판 뉴딜 승부수

최종수정 2020.07.14 10:04 기사입력 2020.07.14 10:04

댓글쓰기

오후 2시 청와대 영빈관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 보고대회…현대차 정의선 수석부회장, 네이버 한성숙 대표 등 그린뉴딜, 디지털뉴딜 설명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해보니 되더라." 일본 수출규제 문제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대응에 자신감을 얻은 문재인 대통령이 한국판 뉴딜이라는 새로운 프로젝트를 통해 대한민국 미래의 청사진을 제시할 계획이다.


14일 오후 2시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리는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 국민보고대회는 문 대통령이 직접 주재하는 행사로 올해 열리는 가장 중요한 이벤트로 기록될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의 집권 4년 차와 5년 차는 물론이고 차기 대통령의 국정운영에도 영향을 줄 정책의 밑그림과 관련이 있기 때문이다.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은 "한국판 뉴딜은 국력 결집 프로젝트이다. 정부의 마중물 역할과 기업의 주도적 역할이 결합하고 국민의 에너지를 모아 코로나19 경제 위기 조기 극복, 대규모 일자리 창출, 나아가 선도국가로 도약하는 대한민국 대전환을 이루기 위한 프로젝트"라고 설명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한국판 뉴딜이 국민적인 관심과 응원을 토대로 연착륙에 성공한다면 문 대통령의 국정 운영은 탄력을 받게 된다. 청와대가 이번 행사를 정부 주도의 이벤트에 머물지 않도록 신경을 쓴 것도 이 때문이다. 청와대, 정부, 여당은 물론이고 경제계와 노동계, 관련 업계와 시민들이 참여하는 행사로 준비했다는 얘기다.


윤 부대변인은 "정부 단독 프로젝트가 아니다.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대회에 노·사·민·당·정이 한 자리에 모인다"면서 "대한상의, 무역협회, 경총, 중기중앙회, 중견기업연합회 등 경제5단체장과 한국노총위원장이 참석한다"고 말했다. 이날 참석자들이 각자의 영역에서 한국판 뉴딜에 힘을 싣게 된다면 시너지 효과로 연결될 수 있다.

이날 행사에서는 문 대통령의 기조 연설이 약 10분 간 생방송을 통해 전달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의 기조연설은 대규모 일자리 창출 등 한국판 뉴딜의 핵심 내용이 담길 것으로 보인다. 이날의 또 다른 하이라이트는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과 한성숙 네이버 대표가 화상으로 메시지를 전달하는 장면이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정 수석부회장과 한 대표는 각각 그린뉴딜과 디지털뉴딜에 대한 의견을 제시할 예정이다. 그린뉴딜과 디지털뉴딜은 한국판 뉴딜 사업의 양대 축이다. 정 수석부회장과 한 대표의 발표에는 문 대통령이 구상하는 그린뉴딜과 디지털뉴딜이 기업에 어떤 의미로 다가오는지, 어떻게 실제 사업으로 구현할 수 있을지가 담길 것으로 보인다.


이날 행사에서는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조정식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의 발표도 예정돼 있다. 홍 부총리는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 조 정책위의장은 한국판 뉴딜 대표사업에 대해 설명할 예정이다.


한국판 뉴딜이 청와대가 마련한 기존의 행사와 다른 점은 일회성 행사가 아니라는 점이다. 이날 발표 내용은 앞으로 문재인 정부의 핵심 정책 과제로 채택될 것으로 보인다. 제21대 총선 이후 어수선한 정국 상황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정치에 쏠려 있는 관심의 물줄기를 정책 쪽으로 옮기는 효과도 있다.


윤 부대변인은 "위기 극복을 위해 금을 모으고, 방역의 주체로 나섰으며 일본 수출 규제마저 이겨낸 그 국민적 자신감을 발판으로 문재인 정부는 노·사·민·당·정의 협력과 국민의 자발적 참여로 국력을 결집해 한국판 뉴딜을 반드시 성공시킬 것"이라며 "국민과 함께 ‘해보니 되더라’라는 대한민국 자랑스러운 역사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