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산 '코로나19 표준물질' 개발.. 진단키트 정확해진다

최종수정 2020.07.14 10:30 기사입력 2020.07.14 10:30

댓글쓰기

세계에서 두번째 표준물질 개발
코로나19 유전체 정보 90% 담아
검체 내 코로나19 유전자 개수 측정
진단키트 정확도 측정에 활용 가능

한국표준과학연구원이 개발한 코로나19 바이러스 유전자 표준물질이다. 작은 병 안에는 코로나19 바이러스의 감염 여부를 진단하는 진단키트에 들어갈 표준물질이 들어가 있다. 이를 활용하면 진단키트의 감염 여부 진단의 정확도가 더욱 올라간다.

한국표준과학연구원이 개발한 코로나19 바이러스 유전자 표준물질이다. 작은 병 안에는 코로나19 바이러스의 감염 여부를 진단하는 진단키트에 들어갈 표준물질이 들어가 있다. 이를 활용하면 진단키트의 감염 여부 진단의 정확도가 더욱 올라간다.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우리나라가 중국에 이어, 세계 두번째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유전자 표준물질을 개발했다. 코로나19 유전체의 90%에 달하는 정보를 담고 있는 물질로, 진단키트의 정확도를 높이고 바이러스 변이를 대응하는데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표준과학연구원과 신종바이러스연구단은 국내 최초로 코로나19 바이러스 유전자 표준물질을 개발했다고 14일 밝혔다.

한국산 코로나19 표준물질 개발
코로나19 바이러스 유전자 표준물질 제조과정

코로나19 바이러스 유전자 표준물질 제조과정


연구팀이 개발한 표준물질은 진단키트의 정확도를 평가할 수 있는 기준 물질이다. 연구팀은 '역전사 디지털 중합효소 연쇄반응(RT-dPCR)'을 이용해 표준물질을 국내 최초로 개발했다.


RT-dPCR은 중합효소 연쇄반응 기술의 일종으로, 반응액을 미세방울로 만들거나 작은 구획으로 분리시켜 관심 유전자를 증폭하는 기술이다. 이는 RNA를 DNA로 만드는 역전사 반응 후, 중합효소 연쇄반응시 특정 염기서열을 가진 유전자가 증폭되며 나오는 형광 신호를 읽어 진단하는 '역전사 중합효소 연쇄반응'보다 정확도가 높다.


연구팀은 유일한 표준물질인 중국산 물질보다 정확도가 높다고 밝혔다. 국산 표준물질은 RT-dPCR 방식을 활용해, 검체 내 유전자의 절대정량이 가능하다. 미세방울 내지는 구획의 개수를 바탕으로 유전자의 개수를 측정할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이번에 개발한 표준물질은 코로나19 유전체 정보의 90%에 달하는 RNA를 담고 있어 바이러스 변이에도 대응할 수 있다. 중국산의 경우 코로나19 유전체 정보가 10%에 불과하다.

진단키트 정확도 측정에 바로 사용 가능
KRISS 연구팀이 코로나19 바이러스 유전자 표준물질을 제조하고 있다

KRISS 연구팀이 코로나19 바이러스 유전자 표준물질을 제조하고 있다



연구팀은 진단키트의 오류를 잡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표준물질의 유전자 개수를 기준으로 삼으면 '코로나19에 감염됐으나 아니라고 판정되거나(위음성)', '감염이 되지 않았으나 감염으로 판정(위양성)'되는 오류를 줄일 수 있다는 것이다.


김세일 책임연구원은 "코로나19와 더욱 유사한 바이러스 입자 형태의 표준물질 개발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배영경 책임연구원은 "이번에 개발한 표준물질은 최근 활발히 수출되는 국산 진단키트의 품질관리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번에 개발한 표준물질은 국내 진단키트 정확도 판별에 바로 사용할 수 있다.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