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남양유업 회장, 경쟁사 비방글 유포 혐의로 경찰 소환 조사

최종수정 2020.07.13 21:47 기사입력 2020.07.13 21:47

댓글쓰기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이 이달 초 홍보대행사를 동원해 경쟁사를 비방하는 글을 올린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


13일 서울 종로경찰서에 따르면 홍 회장은 지난 5일 명예훼손·업무방해 혐의로 소환 조사를 받았다. 홍 회장은 지난해 초 홍보대행사를 동원해 온라인 맘카페 등에 경쟁업체를 비방하는 내용의 글을 지속해서 게시한 혐의를 받고 있다.

홍 회장은 홍보대행사에 돈을 전달한 사실은 인정했으나, 경쟁사를 비방하는 댓글을 달게 할 의도는 아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쟁 업체는 다수의 맘카페에 '원유 납품 목장 근처에 원전이 있는데 방사능 유출 영향이 있는 것 아니냐'는 내용의 글이 반복적으로 올라온 것을 보고, 아이디 4개를 특정해 경찰에 고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경찰은 지난해 7월 홍보대행사를 압수수색해 해당 글을 게시한 아이디를 확보했다.


또 지난달 22일에는 남양유업 본사 홍 회장 사무실을 압수수색해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휴대전화 등을 확보한 바 있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