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바이든 "대통령 당선시 주독 미군 감축 결정 재검토할 것"

최종수정 2020.07.10 21:50 기사입력 2020.07.10 21:50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유리 기자]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은 당선 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주독 미군 감축 결정을 재검토하겠다는 입장이라고 주요 외신 등이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의 외교정책 담당 수석 보좌관인 앤서니 블링컨은 전날 인터뷰에서 "주독 미군 감축을 포함, 트럼프 대통령이 내렸던 모든 결정을 재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이 독일과 협의하지 않고 주독 미군 감축을 결정했다는 점을 지적하면서 "(감축 시) 미국도 심각한 문제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지난달 주독 미군을 3만4500명에서 2만5000명으로 9500명 줄이는 감축안을 승인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뿐 아니라 공화당 내부에서도 독일과의 관계 악화를 불러올 것이란 비판이 제기됐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지난 6일 트럼프 행정부가 세계보건기구(WHO) 탈퇴를 공식화했을 때도 "대통령으로서 첫날, 나는 WHO에 재가입하고 세계 무대에서 우리의 지도력을 회복할 것"이라며 반대 입장을 밝혔다.



김유리 기자 yr6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