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성당서도 집단감염.. 고양 원당성당 교인 등 8명 확진

최종수정 2020.07.07 23:26 기사입력 2020.07.07 23:18

댓글쓰기

고양시, 추가확산 우려 성당 폐쇄 조처

경기도 고양시 원당성당에서 교인과 가족의 집단감염 사례가 발생, 고양시는 성당을 7일자로 폐쇄 조처했다. 사진은 원당성당 홈페이지 일부.

경기도 고양시 원당성당에서 교인과 가족의 집단감염 사례가 발생, 고양시는 성당을 7일자로 폐쇄 조처했다. 사진은 원당성당 홈페이지 일부.



[아시아경제 허미담 기자] 7일 경기 고양시 덕양구 원당성당 교인 5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로써 성당 관련 코로나19 확진자는 교인 6명과 가족 2명 등 모두 8명으로 늘었다.


추가 발생 가능성도 작지 않은 것으로 추정됨에 따라 고양시는 해당 성당을 폐쇄 조처했다. 고양 종교시설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고양시는 이날 오후 9시30분 원당성당 교인 2명(덕양구 성사동, 주교동 거주)이 코로나19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들은 무증상 상태였으나 같은 성당 교인들이 이날 오전부터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자 덕양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찾아 코로나19 검사를 한 뒤 확진 판정을 받았다.


덕양구보건소는 원당성당 교인들의 코로나19 확진 사례가 심상치 않다고 판단, 이날 오후 성당에 현장선별진료소를 설치해 최근 미사에 참석했던 교인 216명에 대한 전수검사를 벌였다. 별도로 보건소에서는 247명이 코로나19 검사를 위한 검체를 채취했다. 이들에 대한 코로나19 검사 결과는 8일 오전 나올 예정이다.


이날 오후에는 원당성당 교인 A씨(덕양구 성사동 거주)와 B씨(성사동 거주)가, 오전에는 C씨(덕양구 주교동 거주)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지난달 29일부터 목이 간지러운 증상이 나타난 데 이어 이달 6일부터 설사 증상까지 보였다.

B씨는 증상이 없었고, C씨는 지난 1일부터 몸살과 설사 증상 등을 보여 6일 명지병원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앞서 원당성당 교인인 D씨가 지난 2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C씨와 D씨는 지난달 28∼30일, 이달 3일 성당 미사에 참석한 것으로 1차 역학조사 결과 확인됐다.


이로써 원당성당 교인 중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6명이 됐다.


아울러 D씨와 함께 지내던 딸과 손녀도 지난 2일 오후 늦게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3일 오전 양성 판정을 받았다. 딸과 손녀는 지난달 29일부터 몸에 기운이 없고, 근육통과 오한, 미각·후각 손실 증상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보건당국은 A씨를 경기도의료원 파주병원, B·C씨를 경기도의료원 안성의료원으로 각각 이송했다.


이재준 시장은 "전수검사 등 신속한 조치로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 방지와 시민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해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성당과 관련한 집단감염 사례는 지난 2월 이스라엘 성지순례를 다녀온 천주교 안동교구 신자 17명이었으며 이번 고양 원동성당이 두번째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