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임실군, 코로나19 극복 청년 맞춤형 사업 속도

최종수정 2020.07.07 18:09 기사입력 2020.07.07 18:09

댓글쓰기

12일까지 15명 모집, 3개월간 150만원 지원

사진=임실군 제공

사진=임실군 제공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박노식 기자] 전북 임실군이 추진하는 코로나19 청년 맞춤형 사업이 속도를 내고 있다.


7일 군은 청년실직자 생생지원금 신청자격을 완화한 2차 맞춤형 지원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신청자격은 지난 1월 20일 전후로 15일 이상 근무하다 실직상태에 처한 청년으로 아르바이트와 단기 근로뿐만 아니라 정규직 근무를 했던 청년들이다.


지원대상은 임실군에 주소를 둔 만 18세 이상 39세 이하 실직 청년으로 실업급여나 생계급여를 받지 않고 정부와 타지자체 유사사업에 참여 중이 아니면 된다.


2차 참여자 모집인원은 총 15명으로 오는 12일까지 신청해야 하며 실직 사업장의 소재지는 전국 어디라도 무방하다.

현재 군은 1차 선정자에게 월 50만 원씩 지원 중이며 2차 선정자에게도 동일하게 3개월간 최대 150만 원을 지역상품권으로 지급한다.


신청을 희망하는 청년은 군 홈페이지 고시·공고란의 공고문을 참고해 신청서류를 작성한 후 전북청년허브센터에 접수하면 된다.


심민 군수는 “어려움에 처한 청년들을 배려한 맞춤형 사업을 발굴하고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면서 “군민들의 고통을 다소나마 덜기 위해 청년층뿐만 아니라 전 계층에 힘이 될 수 있는 다양한 정책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호남취재본부 박노식 기자 sd248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